20030328012606-Enon20-20High20SocietyEnon – High Society – Touch & Go/Pastel(수입), 2002

 

 

인디 록 일렉트로니카 열(혈)전: 먹느냐, 먹히느냐

이논(Enon)은 존 쉬머잘(John Schmersal)의 원맨 프로젝트로 출발한 인디 록 밴드이다. 그가 뉴욕으로 이주한 뒤 일본계 여성 베이시스트인 토코 야스다(Toko Yasuda)를 포함하는 현재의 라인업이 갖추어졌으며, 2000년에 데뷔 음반 [Believo!]를 발매하면서 전자음과 인디 팝/록의 독특한 혼성교배라는 자신들의 스타일을 선보였다. 이 음반은 그들이 작년에 발매한 두 번째 정규음반이다.

초반부의 곡들만으로는 음반의 전체적인 인상을 파악하기 어렵다. 프로작을 복용한 너바나(Nirvana)처럼 달뜨게 내달리다 중후한 사이키델릭-하드 록 스타일로 마무리를 짓는 개러지 넘버 “Old Domination”은 멋지긴 하지만 ‘괜찮은 인디 록이군’ 이상의 생각은 들지 않는다. 제목과는 달리 오던 잠도 깨울 “Count Sheep”의 인트로에 땅강아지들이 반상회라도 하는 듯 웅성거리는 듯한 전자음이 들리긴 하지만 진중한 클래식 록(classic rock)처럼 밀어붙이는 기타와 드럼의 힘에 대항하기엔 충분치 않다.

분위기가 달라지는 것은 “In This City”에서부터이다. 일본여성 특유의 ‘앵앵거리는’ 보컬을 떠받치고 있는 것은 구닥다리 티를 온몸으로 발산하는 둔탁한 아날로그 드럼 비트이다. “Native Numb”에서는 소화불량에 걸린 반달곰의 신음소리처럼 뭉툭하게 변조된 보컬과 각종 신서사이저 효과음 패거리가 ‘생’ 드럼 소리와 정상적인 보컬, 싸이키델릭한 기타 솔로로 이루어진 패거리와 팽팽하게 대치한다. 심상치 않다.

뒤로 갈수록 음반의 사운드는 (특히 토코 야스다가 보컬을 맡은 곡에서는) 혼란스러워진다. 뉴웨이브-신서 팝 스타일의 “Disposable Parts”를 비롯하여 휴먼 리그(Human League) 같은 베이스 라인을 선보이는 “Shoulder”, 파워 팝 “Pleasure and Privelige”, 보글거리는 신서사이저 효과음과 인더스트리얼 스타일의 드럼 패턴이 격렬한 실제 드럼 소리와 뒤섞이는 “Salty”에 이르는 곡들의 배치는 말 그대로 ‘난삽하다.’ 중간중간 상대적으로 ‘평이한’ 록 넘버들이 자기들도 좀 봐달라는 듯한 눈짓을 보내지만 청자를 잡아끄는 것은 전자음과 록 기타가 서로 뒤엉켜 난투극을 벌이는 곡들이고, 특히나 이런 곡들의 훅은 (그 날선 느낌에도 불구하고) 매끈하다.

청승맞은 현악 세션과 일그러진 색소폰을 통해 가사를 몰라도 그 냉소를 충분히 전달하는 (잘 들으면 “Perfect Day”의 카바레 버전 같기도 하다) “High Society”를 거쳐 고장난 컴퓨터처럼 뚜뚜거리는 전자음이 곡을 완전히 먹어버리는 “Diamond Raft”까지 듣다 보면 여러 모로 생각이 복잡해진다. 예전에 록은 여러 장르의 음악들을 흡수하면서 자신의 몸집을 불려왔(고, 거만해졌)다. 그러나 최근의 추세는 록이 다른 장르의 음악에서 수혈을 받거나, 혹은 록 자체가 다른 장르의 양념으로 들어가고 있는 듯 하다. 특히나 전자음의 공격은 정말 매섭다. 이 음반은 ‘먹느냐, 먹히느냐’의 기로에 선 록이 벌인 가장 최근의(그리고 선봉의) 전투 중 하나일 것이다. 소리의 질감이 지극히 복고적인 것은 역으로 ‘갈 데까지 갔다’는 위기의식의 표현처럼 보이며, 사운드의 독특함에 비해 정작 음반의 구성이 일관성이 없는 것은 그 자체로 충분히 치열한 전투의 흔적을 드러내고 있다. 포탄 구멍이 숭숭 나 있는 전장 말이다. 20030223 | 최민우 [email protected]

7/10

수록곡
1. Old Dominion
2. Count Sheep
3. In This City
4. Window Display
5. Native Numb
6. Leave It to Rust
7. Disposable Parts
8. Sold!
9. Shoulder
10. Pleasure and Privelige
11. Natural Disasters
12. Carbonation
13. Salty
14. High Society
15. Diamond Raft

관련 글
록에서 일렉트로니카로 : Intro – vol.5/no.05 [20030301]
The Postal Service [Give Up] 리뷰 – vol.5/no.05 [20030301]
Out Hud [S.T.R.E.E.T D.A.D] – vol.5/no.05 [20030301]
Radian [Rec.Extern] – vol.5/no.05 [20030301]
Midwest Product [Specifics] – vol.5/no.05 [20030301]
Lali Puna [Scary World Theory] – vol.5/no.05 [20030301]
Add N to (X) [Loud Like Nature] – vol.5/no.05 [20030301]
Notwist [Neon Golden] – vol.5/no.1 [20030101]
Enon [High Society] 리뷰 – vol.5/no.06 [20030316]
Xiu Xiu [A Promise] 리뷰 – vol.5/no.06 [20030316]
Icu [Chotto Matte A Moment!] 리뷰 – vol.5/no.06 [20030316]
Meg Lee Chin [Piece And Love] 리뷰 – vol.5/no.06 [20030316]
Mitchell Akiyama [Temporary Music] 리뷰 – vol.5/no.06 [20030316]
Cornelius [Point] 리뷰 – vol.5/no.06 [20030316]

관련 사이트
이논 공식 홈페이지
http://www.enon.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