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0902110747-0417jobimAntonio Carlos Jobim – Brasileiro – Columbia/Sony, 1995

 

 

우리가 모르고 있던 조빔의 전부 혹은 일부

안또니우 까를루스 조빔(이후 조빔)을 거론하면서 ‘보싸 노바(Bossa Nova)’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지 않을수는 없겠지만, 보싸 노바와 조빔, 브라질 음악과 보싸 노바에 대한 정리는 다른 리뷰를 참고해 주었으면 한다([weiv]에 실려 있는 [Antonio Carlos Jobim And Friends] 리뷰나 외국 사이트가 부담되시는 분은 http://www.brazilmusic.net 을 참고).

조빔의 앨범 [Brasileiro]은 1987년작 [Passarim] 이후 끊어졌던 자신의 리더 작으로 그가 세상을 떠나기 전 마지막 궤적이 담긴 실질적인 의미에서 유작이다. 앨범은 누구라도 알만한 곡 “So Danco Samba”으로 시작한다. 그동안 수많은 아티스트들의 목소리로 표현 되었던 곡이지만 조빔 자신의 목소리와 지난 앨범에서도 앨범을 채워주었던 다닐류 까임미(Danilo Caymmi) 등의 코러스는 너무나 익숙한 멜로디 안에서도 신선한 느낌을 전해준다. 선명한 보싸 노바 리듬을 타는 여성 코러스와 조빔의 피아노, 트럼본 등이 짧은 시간을 화려하게 채우는 “Piano Na Mangueira”를 지나면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이 앨범을 접하게 된 계기가 되었을 스팅(Sting)과의 협연 “How Insensitive(Insensatez)”가 흐른다. 제목과는 달리 유려한 멜로디에 더해진 스팅의 건조한 듯 예민한 보컬은 특별한 감정을 자아내기 충분하며, 특히 스팅의 회색톤 보컬 사이사이를 채우는 여성 코러스와 조빔의 보컬은 정말이지 ‘센서티브(sensitive)’하다.

이후의 곡들은 우리가 알고 있는 조빔의 음악을 벗어나지는 않지만, 몇가지 다채로운 체험을 안겨준다. “Surfboard”같은 곡에서는 조빔의 공인된 명반 [Wave]에서 나타났던 재즈 연주자로서의 정체성이 강하게 드러나며, “Meu Amigo Radames”, “Chora Coracao”에서는 드뷔시로 대표되던 인상주의 클래식의 영향을 발견할 수 있고, 영어 가사로 부른 “Forever Green”은 스탠더드 팝이라고 해도 믿을 만큼 친근하다. 그 외의 모든 곡들이 퀄리티가 떨어진다거나 진부하지 않은채 농익은 연주와 생생한 멜로디를 가지고 있어서, [Wave]나 [Tide]등으로 대표되는 재즈 연주자로서의 정체성에 [Terra Brasilis], [Passarim]으로 드러나던 브라질 음악의 전통을 접목시킨 수작 앨범이다. 이 앨범 이후에도 셀 수 없이 많은 편집앨범이 나와있고, 대부분의 편집 앨범이 그의 대표곡들을 잘 수록해내고 있지만 ‘기념’이나 ‘편집’되지 않은 조빔의 전부를 만나는데 이 앨범만큼 좋은 앨범은 없는 듯 하다.

어쩌면 조빔의 음악은 ‘즉흥연주’로 대표되는 재즈의 핵심에도 ‘대중적이면서도 실험적인’ 브라질 음악의 뿌리에도 조금은 어긋나 있는 음악인지도 모른다. 물론 그런 어정쩡한 정체성이 가장 국제적인 브라질 음악이 된 이유이겠지만, 분명한 것은 그가 남긴 수많은 곡들이 지금도 지구상에 가장 많이 흐르고 있다는 음악들에 속한다는 사실이다. 그가 남긴 곡에는 ‘즉흥 연주(재즈)’도 ‘뜨로삐까이아(운동)’도 찾기 힘들지만, 영원히 기억될만큼 아름다운 ‘멜로디(보싸 노바)’가 있으며 그것은 영원히 변하지 않을 조빔의 생명력이다.

수록곡
1. So Danco Samba
2. Piano Na Mangueira
3. How Insensitive(Insensatez)
4. Querida
5. Surfboard
6. Samba De Maria Luiza
7. Forever Green
8. Maracangalha
9. Maricotinha
10. Pato Preto
11. Meu Amigo Radames
12. Blue Train(Trem Azul)
13. Radames Y Pele
14. Chora Coracao
15. Trem De Ferro

관련 글
브라질 월드컵 우승을 빙자한 브라질 음악 스페셜(2): 삼바, 보싸 노바, MPB의 명인들 – vol.4/no.17 [20020901]
Martinho da Vila [Meu Samba Feliz] 리뷰 – vol.4/no.17 [20020901]
Edu Lobu & Tom Jobim [Edu & Tom] 리뷰 – vol.4/no.17 [20020901]
Edu Lobo [Cantiga de Longe] 리뷰 – vol.4/no.17 [20020901]
Joao Gilberto [Joao Gilberto] 리뷰 – vol.4/no.17 [20020901]
Sergio Mendes Trio [Brazil ’65] 리뷰 – vol.4/no.17 [20020901]
Flora Purim & Airto Moreira [The Magicians] 리뷰 – vol.4/no.17 [20020901]
Chico Buarque [Construcao] 리뷰 – vol.4/no.17 [20020901]
Ivan Lins [Modo Livre] 리뷰 – vol.4/no.17 [20020901]
Elis Regina [Elis 1972] 리뷰 – vol.4/no.17 [20020901]
Milton Nascimento [Minas] 리뷰 – vol.4/no.17 [20020901]
Tom Ze [Estudando O Samba] 리뷰 – vol.4/no.17 [20020901]

관련 사이트
Antonio Carlos Jobim 공식 사이트
http://www2.uol.com.br/tomjobim/index_flash.htm
Antonio Carlos Jobim 에 관련된 정보(영어)
http://www.slipcue.com/music/brazil/jobim.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