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0702040137-massimo20volume-20club20priveMassimo Volume – Club Prive – Universal, 1999

 

 

이딸리아노들의 세기말의 우울(2)

‘세기말의 우울’이라는 표현을 반복하기는 찜찜하다. 그렇지만 이 앨범을 듣고 있으면 저 말이 떠오르지 않을 수 없다. 어휘력의 부족 때문이겠지만. ‘최대의 볼륨’이라는 뜻의 마씨모 볼루메(Massimo Volume)의 앨범 [Club Prive]에 대해 평하면서 저 ‘철지난’ 표현밖에는 떠오르지 않는다. 이는 ‘C.S.I.(Consorzio Suonatori Indipendenti)와 유사하다’는 뜻일 텐데, 베이스와 보컬을 맡은 에미디오 끌레멘띠(Emidio Clementi)의 보컬은 C.S.I.의 보컬 페레띠(Ferretti)처럼 낮게 읊조리는 나레이션이다. 하지만 공통점은 여기에서 그칠 뿐, 다른 점이 더 많다. 그건 첫째로 마씨모 볼루메의 음악에서 ‘리듬’이 흥미롭다는 점이고 다른 하나는 이들의 음악이 정말 ‘오리지널’하다는 점이다.

템포는 느리고 무드는 어둡다. 두 번째 트랙 “Seychelles ’81″에서는 빠른 템포의 리듬이 나오기는 하지만 이 경우도 어둡고 무거운 분위기를 방해하지는 않는다. 그렇다면 지루한가? 아니다. 기타는 퍼즈톤의 사운드와 피드백을 비롯하여 날카롭고 예민한 소리를 뽑아내고 베이스와 드럼은 훵키하지만 그루브는 없는(?) 리듬을 만들어 내면서 묘한 흡인력을 발휘한다. 키보드는 음악을 주도하지는 않고 미니멀하게 반복할 뿐이지만 반드시 필요한 음들을 배치해 낸다. 여기에 좌우 스피커를 명확하게 분리해서 각 악기의 음들을 선명하게 뽑아낸 사운드 프로듀싱도 청자를 압도하는 것이 아니라 빨아들인다는 의도를 분명히 하는 것 같다. 그래서 개별 트랙보다는 앨범 전체로 다가온다.

앨범의 중간에 배치되고 후반부에 다시 한번 상이한 버전으로 수록된 “Prive”는 다소 이례적이다. 업템포의 리듬과 일렉트로닉 댄스 비트, 그리고 여성 객원 보컬이 등장하고 바이올린첼로(violincello)까지 등장하여 분위기 전환을 시도한다. 하지만 그래봤자 히트 싱글에 어울리는 트랙은 결국 나오지 않는다. 기타 두 대의 상호연주가 인상적인 “Il Tuo Corpo Affannato”가 ‘인디 록 싱글’의 기준에 부합해 보이지만 이 곡에서도 듣기 좋은 멜로디는 끝내 등장하지 않는다.

다시 한번 생각해 보면 이탈리아의 주류 대중음악은 ‘고음의 열창’이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그러니 이른바 ‘뛰어난 가창력’이나 ‘노래 잘 부르는 것’에 매우 민감한 음악문화가 형성된 것 같다. 이런 문화 속에서 노래를 잘하는 것이 아닌 길을 걷는 것, 그리고 노래로 환원되지 않는 ‘사운드’를 추구하는 것이 ‘대안적’인 태도였을 것이라는 점은 어렵지 않게 추측할 수 있다. 마지막 트랙 “Altri nomi”에서 피드백 노이즈가 난무하고 부조리하게 외쳐대는 보컬이 비슷한 문구를 중얼대다가 갑자기 끝나면 세상이 정지한 듯한 기분이 들다가 한참 뒤에야 음악이 끝났음을 알게 된다. 그 뒤에는 ‘이런 대단한 음악을 내가 어떻게 발견했을까’라는 괴상한 자부심이 싹튼다. 20020627 | 신현준 [email protected]

8/10

P.S. 마씨모 볼루메와 관련해서 ‘눈이 번쩍 뜨이는’ 정보가 있다. 다름 아니라 1997년의 앨범 [Da Qui]의 프로듀서를 존 케일(John Cale)이 맡을 뻔했다는 사실이다. 존 케일은 실제로 레코딩 초기에 프로듀서 역할을 맡았지만, 마무리를 한 사람은 스티브 피콜로(Steve Piccollo)다. 스티브 피콜로 역시 뉴욕 맨해튼의 아방가르드 음악 커뮤니티의 일원으로 1980년대 라운지 리저즈(Lounge Lizards)에서 활동했고, 밴드를 탈퇴한 뒤에는 유럽으로 활동 공간을 옮겨 아방가르드 재즈를 실험하는 활동을 계속했다.

수록곡
1. Pondicherry
2. Seychelles ’81
3. Dopo Che
4. Il Giorno Nasce Stanco
5. Averi Ragione
6. Prive
7. Ti Sto Cercando
8. Saint Jack
9. Il Tuo Corpo Affannato
10. Prive(reprise)
11. Altri Nomi

관련 글
월드컵 스페셜 : 동아시아에서 눈물 지은 나라들 편(2) – 이탈리아 – vol.4/no.13 [20020701]
Lucio Battisti [Battisti] 리뷰 – vol.4/no.13 [20020701]
C.S.I.(Consorzio Suonatori Indipendenti) [Linea Gotica] 리뷰 – vol.4/no.13 [20020701]
Ustmano [Ust] 리뷰 – vol.4/no.13 [20020701]
Uzeda [Different Section Wires] 리뷰 – vol.4/no.13 [20020701]
La Crus [Dietro La Curva del Cuore] 리뷰 – vol.4/no.13 [20020701]
Massimo Volume [Club Prive] 리뷰 – vol.4/no.13 [20020701]
A Short Apnea [A Short Apnea] 리뷰 – vol.4/no.13 [20020701]
Yuppie Flu [Yuppie Flu at the Zoo] 리뷰 – vol.4/no.13 [20020701]
Giardini di Miro [Rise And Fall Of Academic Drifting] 리뷰 – vol.4/no.13 [20020701]

관련 사이트
Massimo Volume 공식 사이트
http://www.massimovolume.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