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0401090615-0407charlygarcia_tangoCharly Garcia – Tango – Sony, 1985

 

 

이것이 1980년대의 탱고?

이 음반을 듣고 실망할 사람은 대충 두 가지 중 하나로 분류될 것이다. 하나는 ‘아르헨티나의 존 레논’, ‘저항적 로커’라는 소문을 듣고 이 앨범을 처음 접하는 경우 ‘뭐야, 이거…’라는 말이 나오는 경우다. 다른 하나는 ‘탱고’라고 쓰인 앨범 제목을 들고 덥썩 집어들었다가 ‘팝송’이 나오는 것에 대해 분개하는 경우다. 첫 트랙 “Angeles y Predicadores”은 영어로 된 연설문같은 목소리로 시작하여 단조로운 드럼 비트가 나온다. 벨벳 언더그라운드(Velevet Underground)같기도 하고 노이(Neu!)같기도 하지만 그러기에는 싸구려스러운 느낌이 강한 리듬 위에서 연설문에서 이어지는 말이 중얼거림을 반복하고 간헐적으로 노래가 등장하더니 그냥 그렇게 끝나 버린다. 아차, 중간중간에 촌스러운 신시사이저 음이 등장한다.

두 번째 트랙 “Culpable Eternamente”에서는 휴먼 리그(Human League)나 디페시 모드(Depeche Mode)를 연상하지 않을 수 없는 불규칙하게 쿵쾅거리는 드럼 머신 사운드 위에서 신시사이저의 멜로디 라인이 곡을 이끌고, 이는 다음 두 트랙들까지 연장된다. 노래의 멜로디는 그럭저럭 괜찮지만 신실성을 다하는 느낌은 별로 주지 않는다. 그러더니 결국 “Hablando a Tu Corazon”에서는 흥겨운 춤판이 벌어진다. 킥 드럼의 다운비트가 쿵쿵거리고, 딜레이 걸린(혹은 걸린 듯한) 기타가 깔짝거리고, 브래스 섹션이 불어제끼고, 신씨사이저가 여기저기 다채로운 사운드를 삽입하고 보컬은 흥겨운 곡조를 불퉁스럽게 뱉어낸다. 그리고는 훵키한 리듬을 가지고 있지만 왠지 모르게 ‘쿨’한 “La Gente e Misma”로 곡은 끝난다. 여기까지 걸린 시간은 30분에 훨씬 못 미친다. 그러니 거금을 들여 이 음반을 구입한 사람에게는 실망할 이유가 하나 더 추가될 것이다.

어떻게 된 일일까. 찰리 가르씨아의 음악을 듣고 자란 사람이라면 쉽게 풀리지 않을 궁금증이다. 물론 그의 바이오그래피를 자세히 읽으면 이 음반의 의미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지만 음반 타이틀을 ‘tango’라고 붙인 것은 그래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 여기저기 자료를 뒤져도 이에 대한 후문을 찾지 못한 사람으로서는 추측 이상은 불가능하다. 간단히 말해서 이 음반에 수록된 음악은 ‘춤출 수 있는(danceable: bailable)’ 음악이고, 여기서 ‘1980년대 초의 (영미) 팝 음악’의 영향을 느끼기는 어렵지 않다. 그렇다면 찰리 가르씨아의 ‘트렌드 따라잡기’ 능력을 확인하는 것으로 충분할까.

20020509124027-garcia2단지 그것만은 아닐 것이다. 1985년이라면 아르헨티나에서 군부독재가 물러 나고 민주화가 진행된 해이다. 대중음악게에서는 고통스러운 과거와 영웅적인 투쟁에 기반한 장엄한 스타일의 록 음악이 주류에 정착한 시점이기도 하다. 따라서 정작 투쟁의 선두에 섰던 인물 중 하나인 찰리 가르씨아 본인은 ‘투쟁했던 과거에 대한 노스탤지어’와는 거리를 취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흥미롭다. 그 대신 그는 ‘모던’한 사운드로 과거를 춤을 추면서 보내버리려는 것이 이 음반의 컨셉트로 보인다. 아마도 그에게 “이런 게 무슨 탱고입니까”라고 묻는다면 “이런 게 요즘의 탱고입니다”라고 말할 것이다. 탱고란 것이 ‘부에노스 아이레스인들의 가무(歌舞)’라면 틀린 말도 아니니까. 이렇게 자기든 음악이든 고정된 규정을 내리는 것을 죽도록 싫어한다는 점에서 그는 존 레논 과(科)가 틀림없다. 이런 과에 속하는 인물들은 ‘때로 얄미울 때도 있지만 난 놈은 난 놈’이라는 평에 어울리고, 이는 이 앨범에 대한 평이기도 하다. 20020503 | 신현준 [email protected]

7/10

수록곡
1. Angeles y Predicadores
2. Culpable Eternamente
3. Pasajera en Trance
4. Gramercy Park Hotel
5. Hablando a tu Corazon
6. La Gente es la Misma

관련 글
부에노스 아이레스는 눈물을 믿지 않는다!(2): 땅고(탱고), 폴끌로레, 누에바 깐시온 그리고 록 나씨오날 – vol.4/no.7 [20020401]
Carlos Gardel [The Best of Carlos Gardel] 리뷰 – vol.4/no.7 [20020401]
Astor Piazzolla, [57 Minutos con la Realidad] 리뷰 – vol.4/no.7 [20020401]
Astor Piazzolla, [20 Greatest Hits] 리뷰 – vol.4/no.7 [20020401]
Invisible, [El Jardin de Los Presentes] 리뷰 – vol.4/no.7 [20020401]
Charly Garcia, [Tango 4] 리뷰 – vol.4/no.7 [20020401]
O.S.T., [Tango Feroz] 리뷰 – vol.4/no.7 [20020401]
O.S.T., [Tango] 리뷰 – vol.2/no.9 [20000501]
Atahualpa Yupanqui, [30 Ans de Chansons] 리뷰 – vol.4/no.7 [20020401]
Mercedes Sosa, [Canciones Con Fundamento] 리뷰 – vol.4/no.7 [20020401] Mercedes Sosa, [En Argentina] 리뷰 – vol.4/no.7 [20020401]
Mercedes Sosa, [Canta a Charly Garcia] 리뷰 – vol.4/no.7 [20020401]
Leon Gieco, [7 Anos] 리뷰 – vol.4/no.7 [20020401]
Leon Gieco, [De Ushuaia a la Quiaca] 리뷰 – vol.4/no.7 [20020401]
Various Artists, [Argentine: Les Musiciens de la Pampa] 리뷰 – vol.4/no.7 [20020401]

관련 사이트
Charly Garcia 공식 사이트
http://www.geocities.com/Paris/4823/
아르헨티나 록 데이터베이스
http://rock.com.ar
http://www.geocities.com/rock-argenti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