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들어가며 | 2 튜브 뮤직 | 3 핫트랙스 | 4 포노그래프 | 5 크리센스 | 6 인터넷 뮤직랜드 | 7 뚜띠
8 마이존 | 9 오이 뮤직 | 10 창고 | 11 총평가

이제 계획했던 CD샵 중에서 마지막 CD샵에 들른다. 창고는 컨텐츠를 메인 페이지 가장 앞에 내세운 것에서 보듯이 여러 가지 기획기사를 제공하는 것이 강점이다. [핫 뮤직]과 제휴하는 등 (개인적으로 관심이 가는 컨텐츠가 아닌 경우가 많기는 하지만) 컨텐츠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 먼저 기본적인 사항을 점검해보자.

밥 말리 [Chant Down Babylon] 12,100원
이현도 [완전힙합] 9,500원
배송료 1,500원
합계 23,100원

25,000원 이상인 경우 1,500원의 배송료가 무료이다. 이런 정도의 정책이 CD샵의 표준적인 배송 가격정책인 것같다. 25,000원은 두장 가지고는 안되기 때문에 석장을 구매할 때만 배송료가 들지 않는다. 다시 말해 배송료 무료의 기준이 20,000원인가 25,000원인가의 차이는 대충 2장이냐 3장이냐로 보면 될 것같다.

밥 말리 5종 9,500~12,300원 16,500원 (수입)
이현도 5종 8,200~11,000원
벨 앤 세바스찬 1종 11,500원
트레이시 채프먼 1종 12,200원
DMX 3종 12,100원 15,800원 (수입)
디페시 모드 상세 검색하지 않았음
크라잉 넛 1집 9,000원 2집 9,500원
한영애 5집 9,500원

20000829055306-changgo

음반을 검색하면 꽤 많은 목록이 뜬다. 디스코그래피 ‘전체’를 데이터베이스화해놓은 것처럼 보인다. 따라서 그 자체로서 괜찮은 참고 자료가 될 것같다. 그렇지만 당연하게도 리스트 모두의 재고를 보유하고 있다고 확신할 수 없다. 재고 보유 정보도 제대로 나와있지 않다. 따라서 다른 사이트와 재고 보유 여부를 직접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밥 말리의 경우 32종의 음반을 찾아주었으나 ‘특별 주문’이라고만 나와있고 가격도 나와있지 않은 음반이 대부분이었고 단 5종만이 가격 정보가 있었다. 즉 이 이외에는 현재 재고가 없는 것으로 간주해야 할 것 같다. 그래도 이런 것마저 없는 것보다는 훨씬 신뢰감이 있다. 벨 앤 세바스찬의 경우 가격 정보가 있는 것은 하나밖에 없었지만 앨범 3종, 싱글 4종을 찾아주었다. 어쨌든 전체적으로 보면 가격 정보가 제대로 나와있는 음반 보유량은 다른 CD샵에 비해 적은 편이다.

‘밥 말리’라고 한글로 입력해도 제대로 검색해주었다. ‘벨 앤’이라고만 쳐도 제대로 찾아주는 것으로 보아 검색 시스템은 가장 잘 된 축에 속한다.

앞서 말했듯이 뮤지션 정보도 풍부하고 앨범 리뷰 등의 정보도 꽤 충실한 편이다. 예컨대 벨 앤 세바스찬의 경우에도 뮤지션 정보가 제공되어 있다. 음반 리뷰의 경우 신문 기사가 많았는데 정식으로 컨텐츠 계약을 한 것인지 아니면 그냥 가져온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참고로 신문 기사는 공적인 자산이기는 하지만 단순 정보가 아닌 경우 당연히 저작권은 글쓴 기자에게, 판권은 신문사에게 있는 것이 보통이다). [핫뮤직] 등과 제휴하여 기획 정보를 제공한다는 점은 앞서 말했다.

또한 ‘장바구니 기억’ 기능이 있어서 나중에 들러도 골라놨던 음반을 바로 구매할 수 있다. 가격은 결코 싸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여러 가지 부가적인 기능이나 정보의 측면에서 보면 꽤 괜찮은 사이트라고 평가할 수 있을 것 같다. 20000319 | 이정엽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