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들어가며 | 2 튜브 뮤직 | 3 핫트랙스 | 4 포노그래프 | 5 크리센스 | 6 인터넷 뮤직랜드 | 7 뚜띠
8 마이존 | 9 오이 뮤직 | 10 창고 | 11 총평가

오이 뮤직은 이름에서부터 대기업의 CD샵이 아니라 작은 규모지만 ‘기발한’ 무언가를 담고 있는 CD샵이라는 인상을 풍긴다. 메인 화면의 인터페이스도 텍스트 별로 없이 그림만으로 구성한 것이 특이하다. 사이트 소개 페이지에 들어가보니 ‘단순 구매 사이트가 아닌 매니아를 위한 인포메이션 사이트’를 지향함을 내세우고 있다. 정말 유용한 정보가 많을까?

밥 말리 [Chant Down Babylon] 12,200원
이현도 [완전힙합] 8,500원
배송료 1,500원
합계 22,200원

배송료는 1,500원이고 25,000원 이상 구매시 배송료는 무료인 점은 다른 CD샵과 비슷하다.

밥 말리 4종 12,200원
이현도 1종 8,500원
벨 앤 세바스찬 없음 11,500원
트레이시 채프먼 4종 10,100~12,200원
DMX 1종 12,200원
디페시 모드 2종 11,500원
크라잉 넛 1종 9,500원
한영애 2종 9,500원 5집 9,000원

20000829054454-oimusic

이상한 것은 검색하면 꽤 많은 음반이 찾아지기는 하지만 가격이 나와있는 음반은 몇 개 없었다. 가격이 없는데 어떻게 쇼핑을 하라고? 그래서 가격이 적혀있는 음반만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간주했다. 그래서 벨 앤 세바스찬의 경우 모든 사이트에서 유일하게 석 장의 앨범을 검색했지만 가격이 나와있는 것만 따지면 다른 사이트와 마찬가지였다. 특이한 점이라면 이 음반에 대한 해설이 꽤 많은 분량이 나와있다는 점과 [Chemical Generation] OST까지 찾아주었다는 점이다. Bob Marley의 경우 ‘밥 말리’라고 입력해도 검색해주었다. 그렇지만 ‘Belle and Seb’ 정도 입력했더니 제대로 찾아주지 못했다. 검색 시스템은 들쭉날쭉하기는 하지만 비교적 괜찮은 편이다. 그리고 앞서 말했듯이 다른 몇군데 사이트처럼 뮤지션의 곡이 들어간 모음집도 검색해주었다.

그런데 ADSL 환경에서 검색했는데도 다른 사이트보다 속도가 눈에 띄게 느리다. 특정 시간 탓인지 사이트 탓인지 아니면 다른 무슨 문제가 있는 것인지는 알 수 없다. 지금 상황에서 반드시 사이트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할 수는 없을 것 같지만…

음악 정보에 있어서는 [GMV]의 기사를 제공받고 있고 ‘오이 스테이션’이라는 이름으로 웹 캐스팅 비스무레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렇지만 ‘매니아를 위한 인포메이션 사이트’라는 구호에는 미치지 못하는 게 아닐까? 20000319 | 이정엽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