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들어가며 | 2 튜브 뮤직 | 3 핫트랙스 | 4 포노그래프 | 5 크리센스 | 6 인터넷 뮤직랜드 | 7 뚜띠
8 마이존 | 9 오이 뮤직 | 10 창고 | 11 총평가

 

내 기억으로는 이 사이트는 꽤 오래된 사이트다. [포노그래프]라는 사이트는 웹진 [샤벨]과 음반 매장 [Zooropa]를 안고 있는 대중음악 토탈 사이트를 지향하던 사이트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오랜만에 찾은 사이트인데 건방진 소리지만 ‘그동안 참 많이 컸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성장한 것같다. 먼저 가장 중요한 목적인 쇼핑부터 시작해본다.

밥 말리 [Chant Down Babylon] 12,100원
이현도 [완전힙합] 9,500원
배송료 1,000원
합계 21,600원

2만원 이하인 경우 배송료 1,000원이다. 따라서 두 장 이상 주문하는 경우에는 배송료가 붙지 않는다고 볼 수 있다. 그렇다면 가격은 괜찮은 편이다. 음반 가격도 비싼 편은 아니니까 말이다. 다른 음반들의 가격과 재고 보유 상황은 어떨까. 역시 같은 방식으로 검색해본다.

밥 말리 5종 12,100원
이현도 2종 9,500원
벨 앤 세바스찬 1종 11,700원
트레이시 채프먼 5종 12,100원
DMX 1종 12,100원
디페시 모드 3종 11,500~12,100원
크라잉 넛 2종 9,500~10,200원
한영애 2종 9,500원

최신 음반들은 있지만 대체로 보유 종류가 적은 편이다. 가격을 봐서 재미있는 점은 핫트랙스보다 100원씩 싼 게 많다는 점이다. 일부러 정책상 그렇게 하는 것일까? 그렇지만 몇몇은 핫트랙스보다 비싸다.

20000829035519-phonograph

중고 음반을 함께 팔고 인디 음반도 따로 분류해 놓았기 때문에 그런 점이 장점이기는 하다. 중고 음반이 아주 많은 것도 아니고 그냥 리스트만 주욱 나와있어서 조잡하게 보이기도 하지만 말이다. 절판된 것이나 ‘절판’ 혹은 ‘문의’를 표시해놓아 체계적으로 자료가 업데이트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또 검색 시스템도 평범하고 리얼 오디오도 없고 음반 정보도 없다. 특히 리얼 오디오가 없다는 건 (고작 30초짜리 샘플이기 때문에) 별거 아닌거 같지만 리얼 오디오를 꼭 들어보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기 때문에 큰 약점일 수도 있다. 일반 음반 가게에 비해 인터넷 CD 샵의 장점은 짧으나마 음악을 미리 들어볼 수 있다는 것인데.

하지만 ‘정보가 있는 인터넷 음악 매장’이라는 이름답게 다양한 컨텐츠를 확보하고 있어 읽을거리가 많다. 웹진 [샤벨]은 월간 음악잡지 [서브]로부터 기사를 제공받는다. [서브]도 나름대로 웹에 진출할 것같으므로 기사 전체를 제공하는 것은 아니지만 말이다. 그렇지만 이런 경우에는 음반 판매와 정보 제공이 따로 노는 식이다. 기사에서 음반 구입으로, 응반 구입에서 기사로 가는 링크가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손님과 주인도 자기가 원하는 음반을 정확하게 알고 찾아와서 구입하는 것 이상을 바랄 수 없을 것이다.

포노그래프는 전반적으로는 산만한 듯 보이기도 하지만, 좀 돌아다녀보면 정겨움이 있다. 바닥을 반들반들 닦아 놓은 대형 ‘CD 샵’이 아니라 동네에서 중고 음반까지 같이 파는 떠들썩한 ‘음반 가게’를 떠오르게 한다. 20000229 | 이정엽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