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들어가며 | 2 튜브 뮤직 | 3 핫트랙스 | 4 포노그래프 | 5 크리센스 | 6 인터넷 뮤직랜드 | 7 뚜띠
8 마이존 | 9 오이 뮤직 | 10 창고 | 11 총평가

튜브 뮤직은 대영AV와 전략적으로 제휴하여 mp3와 음반을 판매하는 사이트다. 아직 보유한 곡은 많지는 않지만 mp3를 함께 살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긴 하다. 대영 AV 소속의 힙포켓의 앨범 전체를 무료 mp3로 제공하여 손님을 끌려고 한다. 일단 회원 가입하고 난 다음의 얘기지만 말이다. 먼저 쇼핑에 나서보자.

밥 말리 음반은 11,500원, 이현도 음반은 8,000원이다. 배송료 1,500원을 합쳐 총액은 21,000원. 싼 편이다. 게다가 25,000원이 넘으면 배송료가 무료니까 3장 이상 살 때 유리할 것 같다.

밥 말리 [Chant Down Babylon] 11,500원
이현도 [완전힙합] 8,000원
배송료 1,500원
합계 21,000원

그런데 밥 말리와 이현도를 검색했을 때 사려고 했던 음반 말고는 검색되지 않았다. 이현도 3집은 9,800원인데 절판이다. 전반적으로 CD 타이틀 보유수가 적은 것일까. 그래서 원래 재고 보유 상태를 시험해보려던 항목을 입력해본다.

벨 앤 세바스찬 [If You’re Feeling Sinister] 10,000원
트레이시 채프먼 2종 1,500~11,600원
DMX [And Then There Was X] 등 2종 11,500원 16,000원 (수입)
디페시 모드 3종 10,800~11,600원
크라잉 넛 2종 8,000~8,600원
한영애 6종 6,400~9,400원
그럭저럭 찾아내는 것을 보니 이 사이트에서는 ‘왜 하필이면 밥 말리와 이현도냐’라고 투덜거릴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설마).

기타 이용상의 편의. 한글로 ‘밥 말리’, 혹은 ‘말리’를 쳐넣어도 밥 말리를 찾아주었고, ‘크라잉 넛’, ‘crying nut’ 모두를 인식했다. 검색 시스템은 괜찮은 듯은 듯하다. 심심해서 ‘D.O’라고 입력했더니 이것까지 찾아준다. 신기하여라.

20001025033038-tube1

이것말고도 몇가지 돋보이는 점이 있다. 음반 리뷰는 없거나 부실하지만, 외국 뮤지션의 경우 관련 사이트에 공식 사이트나 팬 사이트를 링크해놓은 점이 돋보인다. 인터넷 음악 사이트 소개와 링크 페이지도 쓸 만하다. 음반마다 들쭉날쭉하긴 하지만 30초짜리 샘플곡 몇 개를 리얼 오디오로 들을 수 있다. 또 ‘튜브 라디오’라는 웹 캐스트도 운영한다. 그렇지만 여기에 너무 많은 걸 기대하진 말길.

결제 방법으로는 무통장 입금과 신용카드, 그리고 ‘튜브 뱅크’라는 게 있는데, 이건 상품권을 구입해서 사용하는 것이라고 한다. 어떤 사람에게는 쓸모가 있을지도 모르겠다.

전반적으로 디자인이 좀 썰렁하기는 하다. 공간을 많이 비워놓은 것으로 보아 앞으로 많은 정보를 채워넣겠다는 의지로 보아줄까, 말까. 몇가지 마땅찮은 사항이 있기는 하지만 어쨌든 가격 면으로 봤을 때 매력이 있는 CD 샵이다. 20000229 | 이정엽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