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0809022715-sideb

사이드 비 – In the Place to Be – 마스터플랜/사운드 이미지, 1999

 

 

사이드 비(Side-B)는 신촌-홍대 쪽 클럽인 마스터 플랜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많은 힙합패 중에서 선두주자다. Niddle(이창의), G.A.S.S.(배준), T’ache(임희택) 세 명으로 이루어진 사이드 비는 [2000 대한민국]에 “Care”라는 곡을 실었고, 비록 구하기는 쉽지 않지만 작년에 이들 중에서 가장 먼저 단독 앨범을 내놓았다.

인디 레이블에서 나온 앨범이니만큼 음질이라든가 사운드 자체에서 많은 것을 기대하기는 힘들다. 단 스스로 ‘K-Hiphop’을 내세우고 있듯이, 신인으로서 얼마나 참신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는가를 살펴보면 될 것 같다.

기존의 스타일을 모방하지 않고 독창적인 스타일을 추구해나가려는 노력은 무엇보다도 공들여 쓴 가사에서 잘 나타난다. 예컨대 “Teacher”의 코러스에서 “닥쳐, 닥쳐, 너는 거짓 Teacher / 겉으로는 숭고한 너의 실체 / 닥쳐, 닥쳐, 너는 거짓 Teacher / 썩을 데로 썩어버린 비린내의 시체”라는 구절은 이 앨범의 잘 짜여진 라임을 대표한다. 대개의 곡의 후렴구는 라임이 잘 맞는 가사가 좋은 곡조와 어울리면서 따라부르기 좋은 구절을 이루고 있다. 이제 시작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K-Hiphop’이라는 자의식에 모자람이 없다.

전체적으로 음반을 이루는 색채는 두 가지다. 좀 무거운 분위기의 곡과 파티 분위기의 분위기다. 전자의 색채는 “Teacher”, “암”, “O.S.9.9” 같은 곡에서 잘 나타나고, 후자의 색채는 “B-Boy’s Style”이나 “Get Up the Funk”, “바른생활보이의 와일드한 어드벤처” 같은 곡들이 대표한다. 사이드 비의 강점이 잘 드러나는 쪽은 아무래도 후자쪽이다. “B-Boy’s Style”이 전해주는 올드 스쿨 힙합의 흥겨움는 절로 몸을 들썩거리게 한다.

어떤 스타일이건 간에 귀에 익고 친근한 샘플과 구절과 구성을 가지고 있다. 예컨대 “Crush!”의 전반을 흐르는 베이스 라인이라든가, 신시사이저 효과 등은 판에 박힌 스타일이고, 버스-코러스의 구조 또한 충분히 예측 가능한 방식으로만 흘러가고 있다. “바른생활보이의 와일드한 어드벤처”의 샘플이나 스크래칭이나 사운드 이펙트는 너무 익숙한 패턴을 따르고 있다. 바로 이런 점은 친근감을 준다는 점에서 반드시 필요하지만, 반대로 참신함을 보여주어야 할 ‘신인’으로서 평가하는 데에는 별로 가산점을 얻지 못할 것이다. 사운드의 음질과는 상관없이 사운드 자체가 신선하다는 생각이 별로 들지 않는 건 이 때문이다.

좀 엉뚱한 연상일지도 모르겠지만(내일이 되면 이런 연상이 말도 안된다고 후회할지도 모르겠다), 사이드 비를 들으면서 서태지의 냄새를 느꼈다. 록음악과 친화력이 있는 강렬한 사운드와 보컬(테이크는 하드코어 밴드 출신이라고 한다)때문일까. 어쩌면 ‘K-Hiphop’을 추구하고자 한다면 꼭 참조하거나 어쩔 수 없이 영향받을 수밖에 없는 이들 중 한명이 서태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20000329 | 이정엽 [email protected]

5/10

수록곡
1. Intro
2. Crush!
3. B-Boy’s Style
4. Teacher
5. Side-B
6. 암
7. Interude-Cut from G.A.S.S.
8. Get Up the Funk
9. O.S.9.9
10. N.P.T.
11. 바른생활보이의 와일드한 어드벤춰
12. 떨어져 있어도
13. (hidden track) Freestyle

관련 글
[2000 대한민국] 리뷰 – vol.2/no.3 [20000201]

관련 사이트
언더그라운드 컬처클럽: 사이드 비
http://www.ugcc.net/band/sideb/sideb.htm

사운드 이미지
http://www.soundimage.co.kr
앨범 제작사로서 전곡의 가사를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