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y Songz – SmartPhones | Trigga (2014)

 

트레이 송즈(Trey Songz)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아티스트 중 한 명이다. 커머셜 팝-알앤비 아티스트가 득실하던 시대에 그 중 하나로 나와서 나름의 강점을 만들고, 어느 정도는 자리를 잡았기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어쩌면 비슷한 류의 사운드를 유지하는 아티스트들 중 유일하게 살아남은 싱어라고도 볼 수 있다. 가장 큰 생존 요인은 힙합 비트와 슬로우 잼 양 쪽을 능수능란하게 소화할 줄 안다는 점이 아닐까 싶다.

얼터너티브 알앤비가 인디펜던트 알앤비 씬을 형성하며 강세를 보이는 와중에도 그는 자신이 지니고 있던 메인스트림 아티스트의 면모를 어느 정도 유지한다. 선공개된 “Na Na”와 “Foreign”이 힙합에 가까운, 춤추고 흐느적거리기 좋은 트랙들이라면 이 곡은 지금의 알앤비 씬을 어느 정도 의식한 트랙이라고 볼 수 있다. 폭넓은 음역대와 부드러운 목소리로 부르는 노래는 순수함과는 거리가 먼, 꽤나 현실적이고 복잡한 가사를 지니고 있다. 트레이 송즈의 곡들은 지금까지 섹시함을 강조하거나, 애절한 순애보를 부르거나 대부분 둘 중 하나였다. 프로덕션 차원에서 얼마나 얼터너티브 알앤비를 의식할 것이냐에 대한 고민도 지난 앨범에 이어 계속되는 듯하지만, 이 곡은 자신의 커리어에서 가장 현실적인 이야기를 한다는 점으로 보면 일종의 전환점이라는 생각도 든다. | 블럭(박준우)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