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 Darling | GIRL’S DAY EVERYDAY #4 (2014)

 

걸스데이 신곡을 이야기하면서 씨스타부터 이야기하는 것이 조금 이상할 수도 있겠지만, 확실히 씨스타는 하나의 전범(典範)이 된 듯하다. 씨스타는 “나 혼자”로 고혹적인 매력의 절정을 보여주고 최고의 걸그룹으로 자리매김한 뒤, “Loving U”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하며 굳히기에 성공했다. 상당 시간 동안 큰 주목을 받지 못하다가 “기대해”로 관심을 모으기 시작한 걸스데이는 씨스타의 성공 노선을 충실히 따르고 있다. 관능미를 아낌없이 뽐낸 “Something”으로 1등 걸그룹 반열에 오른 후, 달달한 “Darling”으로 굳히기에 나섰다. 그 결과는 씨스타의 사례만큼이나 성공적일 것으로 보인다.

“Something”의 대성공을 이끌었던 이단옆차기가 다시 한 번 프로듀서로 나서, 걸스데이의 굳히기를 도왔다. 한 번만 들어도 이단옆차기의 곡이라는 것을 알 수 있을 만큼, 그들다운 색깔이 한껏 묻어 있다. 시원하게 뿜어대는 브라스, 통통 튀는 리듬과 더없이 대중적인 멜로디는 이단옆차기가 히트곡 행진을 이어갈 수밖에 없는 프로듀서임을 입증한다. 바로 이렇게 여름을 겨냥한 경쾌한 댄스곡에서 그들의 장점이 가장 두드러지는 것 같다.

“Loving U”의 시즌 2라고 해도 좋을 만큼, 여름에 어울리는 경쾌한 곡이다. 그렇지만 “Loving U”를 재현하고자 하는 안일함은 거의 찾아볼 수 없다. 아무리 사랑스러운 노래를 불러도 씨스타는 어쩔 수 없이 고혹적이었지만, 걸스데이는 맞춤옷을 입은 듯 깜찍함이 두드러진다. 물론 뮤직비디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듯이, “Something”으로 얻은 섹시 걸그룹의 이미지도 결코 놓치지 않고 있다. 걸스데이는 초기에도 듣기 좋은 아이돌팝을 들려주는 팀이었고 보컬도 안정적이었지만, “Something”의 대성공 덕분인지 확실히 모든 면에서 자신감이 느껴진다. 어느 때보다도 힘이 느껴지는 보컬에서는 밝은 에너지가 넘치며, 그대로 귀에 착 감긴다. 뮤직비디오에서 보이는 그녀들의 표정이며 몸짓 하나하나에서도 여유가 감지된다. | 주민혁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