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토 – Pasta Hater (feat. 천지) (2014)

 

펜토(Pento)가 “겨울인데…”로 지나치게(?) 대중적인 곡을 들고 나온 이후 두 번째 싱글이다. 이전에 [Microsuit]라는 좋은 앨범을 들고 나오는 등 자신의 독보적인 스타일을 멋지게 드러내고는 했지만, 지난 싱글로 의문을 던졌던 것 역시 사실이다. 하지만 이번 싱글에서는 커머셜한 부분과 음악적인 부분이 어느 정도 절충된다는 점에서 인상적이다. 접근성과 자신의 색깔 사이에서 빠르게 균형을 잡하가는 모습이다.

펜토는 직접 곡을 만들면서 자신만이 가지고 있던 특유의 리듬감을 비트로도 살려냈다. 더불어 특유의 ‘건 랩’이라고 부르는, 착실하게 트랙 위를 치고 나가는 모습 역시 볼 수 있다. 상황 조성을 위한 목소리들이나 스크래치 이후 등장하는 비트스위칭이 어색하지 않은 것도 인상적이다. 곡은 보컬의 위치나 활용, 훅의 등장 모두 전자 음악의 구성을 취하고 있는데, 기존에도 이러한 성향의 곡을 들려줬기 때문에 펜토와 전혀 무관한 곡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박명수 스타일의 곡이 아니냐고 할 수 있겠지만, 재미있고 가벼운 컨셉이라도 실력이 뒷받침되면 좋은 작품이 될 수 있다. | 블럭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