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 맘마미아 | Day & Night (2014)

 

혹자는 이단옆차기가 늘 똑같다고 말하는데, 나는 전혀 동의할 수 없다. 오히려 이단옆차기는 그들만의 색깔이 무엇인지 잘 파악이 안 될 만큼, 음악적 스펙트럼이 넓다. god에게 곡을 줄 때에는 박진영의 옷을 입고, 카라에게 곡을 줄 때에는 스윗튠의 옷을 입는다. 이러한 특징이 그들을 히트 메이커로 자리 잡게 한 원인일지도 모르겠으나, 그들이 추구하는 음악의 방향은 무엇인지 궁금해지지 않을 수 없다. 다양한 음악을 추구하며 대중을 즐겁게 하는 것이 그들이 추구하는 바라면, 이해하지 못할 일도 아니지만 말이다.

카라는 영원한 동반자처럼 생각되었던 스윗튠 대신 이단옆차기와 호흡을 맞추었지만, 새로움보다는 익숙함을 택했다. 퍼퓸(パフューム)을 연상시키는 세련된 일렉트로닉 팝이라는 카라의 노선을 충실히 따르고 있는 것이다. 곡의 초반부터 끝까지 반복되는 전자음 리프는 근사한 훅을 만들어내며, 강렬한 후렴부의 합창도 여전하다. 이처럼 ‘스윗튠의 카라’를 재현하고 있기는 하지만, 악기 편성에 있어서 빈 공간이 좀 더 많이 드러난다. 스윗튠이라면 어떻게 했을지 계속 생각하게 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게다가 이단옆차기 특유의 드럼 사운드는 카라식 일렉트로닉 팝과 부조화를 이룬다. 기존의 노선을 유지할 생각이라면, 계속 스윗튠과 작업하는 편이 더 낫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마저 들 정도이다. 멤버가 바뀌었다고 음악 스타일까지 바뀔 필요는 없으니, 카라의 장점을 계속 유지하여 나아가는 것도 의미가 있을 것 같다. 카라는 자신들의 음악 스타일이 뚜렷한, 흔치 않은 아이돌이라는 점을 생각할 때 더욱 그러하다. | 주민혁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