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보토미 – mybestfiend | protoLEMON (2014)

 

기획부터 흥미로운 앨범이 있다. 아직 세상에 나오지 않은 앨범의 B-Side 버전이 먼저 발매되었다. 로보토미(Lobotomy)의 [protoLEMON]이다. 어떤 이는 로보토미를 오버클래스(Overclass) 소속의 뮤지션으로, 또는 버벌진트와 스윙스의 프로듀서로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가 본작에서 들려주는 음악은 힙합이 아니라 전자 음악이다. 사실 놀랄 일은 아니다. 1집 [Alternative Dig On Earth]는 버벌진트, 도끼, 딥플로우의 피처링과 함께 힙합 사운드를 들려 주었지만, 그 안에는 전자 음악과 훵크 등을 다양한 방식으로 접목하는 시도가 담겨 있었다. 다른 점이라면 이번에는 전면적으로 전자 음악에 치중했다는 것이다. 그는 하우스부터 트랩, 칠 웨이브, 주크까지 세부 장르를 넘나들며 자신의 것으로 소화했다. 타이틀 곡 “mybestfiend”는 통통 튀는 신시사이저 음으로 시작해 후반부로 갈수록 그루비한 리듬이 강해지는 전개가 매력적이다. 사운드클라우드에 지드래곤의 아카펠라 버전으로 공개되기도 했던 “Noraebangers”는 피치를 한껏 낮춘 보컬과 멜로디가 조화로운 대비를 이루며, 잘 다듬어진 주크 비트가 더해져 화학작용이 일어난 곡이다. 예고편의 가장 큰 목적이 본편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는 데에 있다면, [protoLEMON]은 우수한 예고편이다. | 정은정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