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ossfaith – Madness (2014)

 

올해 펜타포트를 슬램으로 광분케 했던(가지는 못했다), 세계적인 인지도를 보유하고 있는 크로스페이스(Crossfaith)의 신곡이다. 펜타포트 최고의 무대였다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고 가장 기대도 많이 받았던 무대였으며, 동시에 그만큼의 기대를 충족시킨 밴드다. 가지 못해서 아쉽다. “Madness”는 이전의 음악보다는 신시사이저가 전면에서 활약하기보다 좀 더 긴밀하게 녹아있다는 느낌이 들며, 예전의 맹수 같은 힘과 찍어누르는 듯한 리듬감은 좀 줄어들었지만, 멜로디와 전개에서는 보다 세련되게 계산되어 있다는 인상을 준다. 물론 나도 트랙을 밟아나가는 듯한 무지막지한 스크리밍을 더 좋아하기는 하지만, 이 곡도 클리셰의 반복에서 비켜나 있으며 나름의 매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 블럭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