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커 버스커 – 벚꽃 엔딩 | 버스커 버스커 (2012)

요즘 유행하는 곡들은 항상 길거리에서 처음 듣게 된다. 물론 그 곡이 어떤 곡인지는 옆에 그 곡을 아는 사람이 없다면 그냥 모르고 지나치게 되는 거고. “벚꽃 엔딩”을 처음 들었을 때는 다행히도 옆에서 이게 버스커 버스커의 곡이라고 알려줄 사람이 있었다. 생각보다 괜찮다는 느낌도 있었고, 아무리 ‘10cm 어게인’의 포지션이라고 해도 곡은 잘 만들었다 싶었다. 앨범 전체를 듣기 전까지는 그런 생각을 했다.

앨범 전체에 흐르는 심심함과 밍밍함을 제외한다면 버스커 버스커의 1집 [버스커 버스커]에서 주목할 만한 부분은 두 가지다. 첫째는 순간이나마 귀를 사로잡는 장범준의 보컬 멜로디고, 둘째는 그 순간순간을 유지하고 이어나가는 집중력의 부재다. ‘여수 밤바다’의 버스와 브릿지의 5음계 멜로디(도-레-미-솔-라)가 전자에 해당한다면, 부담스러운 팔세토로 꽉 채워진 단순한 코러스는 후자에 해당한다. (의도적이든 아니든) 집중할 만할 음악적 요소가 보컬밖에 없는 상황에서 이런 문제는 상당히 치명적으로 다가온다. 목소리의 역량이 문제가 되는 건지 맹물 같은 연주에 맞추느라 이렇게 된 건지는 알 수 없는 일이다. 그리고 그나마 그런 순간이 있는 곡이라면 다행이다. 정말 아무것도 남지 않는 곡도 수두룩하니.

하지만 다행히도 “벚꽃 엔딩”은 이 난국에서 여전히 건질 만한 곡이다. 후렴구의 팔세토가 거슬리는 건 어쩔 수 없지만, 장범준의 보컬 멜로디는 앨범 내에서 유일하게 버스-코러스-브릿지까지 균일한 집중력을 유지한다. 덧붙여서 그 멜로디를 받쳐주는 세션도 공기처럼 머무르지 않고 ‘받쳐준다’는 인상을 들게 만든다. 좋은 팝송이다. 버스커 버스커에게 어떤 음악적 가치가 있냐고 물었을 때 그 답이 될 수 있을 정도로. | 정구원  [email protected]

 

2 Responses

  1. 이석호

    여수밤바다, 벛꽃엔딩으로 넘어가는 순간 은 정말 환상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버스커버스커를 좋게 생각하는 이유가 신인 다운 맛이 잇으면서도 그에 걸맞거나 혹은 능가하는 음악적 센스가 다른 인디밴드들보다 뛰어나다고 생각하는 점이 있기 때문이죠. 개인적으로 버스커 버스커는 언제나 7점짜리 음반을 만들 수 있는 그룹입니다. 사실 그게 팝송 아니겠습니까. 다만 벚꽃엔딩과 꽃송이가 사이부분이 좀 심심하게 없잖아 아쉬운데, 2집에서 충분히 만회 가능하리라 봅니다.
     
    p.s pitchfork에서 walkmen 신보에 대한 평을 내렸는데.. 무려 8점이라는 어마어마한 평가를 내렸더군요. 솔직히 이 앨범은 만점짜리 음반이라 생각했는데..(하긴 작년에도 andy stot, wild beasts에게 박한 평을 했던 전례를 보면…) 여기서 혹시 walkmen 같은 그룹 은 소개 안 하나요?? 확실히 natianal이나 walkmen 이란 그룹은 미국에서 상당히 인기 있는 그룹인데 한국에서는 이들을 소개하는 잡지를 본 적이 없어서 말입니다.ㅋ

    응답
  2. 명훈 정

    처음들었을때는 듣기 좋더군요
    근데 들을수록 그곡이 그곡같고… 뭔가 비슷하다고나 할까요..

    응답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