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고펑션에러 – 몽유병 | Ego Function Error! (2014)

 

무심한 목소리는 이윽고 초보 마법사가 막 성공시킨 마법처럼 여리게 진동한다. 때로는 이 이상 납작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평면적으로 들리고, 때로는 감정에 복받친 어린아이의 목소리처럼 들린다. 설레임과 슬픔을 불안정하게 넘나드는 목소리 사이로 ‘날개 달린’ 기타와 ‘달빛 춤을 추는’ 신스 소리가 꿈결처럼 뒤를 받친다. 까랑까랑하고 선명하지만 거슬리지는 않는 사운드. 불안정하지만 그만큼 인상적인 보컬 김민댕의 목소리, 그와는 대조적으로 안정적이지만 전면을 장식하지는 않는 여러 악기들의 소리. 꿈 속을 방황하는 몽유병 환자의 모습.

에고펑션에러의 “몽유병”은 그렇게 몽유병을 형상화하는 데 성공한다. 재미있는 점은 이 곡이 전체 앨범에서 가장 온유한 곡이라는 사실이다. 멀게는 산울림과 신중현, 가까이는 삐삐밴드와 네눈박이 나무밑 쑤시기, 눈뜨고 코베인을 연상케 하는 이들의 음악은, 그러나 특유의 발랄함과 ‘인지기능장애’적 엉뚱함으로 스스로를 차별화한다. “내가 그러려고 그러는게 아닌데”, “도마뱀”의 정신없는 귀여움에서 “어떤 날”, “파인”의 처연한 대질주까지 넘나드는 이들의 데뷔앨범은 추운 연말연초에 신선한 즐거움을 불어넣었다. 주목할 필요가 있는 싸이키델릭 밴드가, 신기하게도 또 다시 등장했다. | 정구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