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렌체크(Glen Check) | Haute Couture | 사운드홀릭, 2012

 

글렌체크와 그루브

글렌체크의 음악에 따라붙는 단어들이 있다. 신스팝, 동시대성, 빈티지, 일렉트로니카, 여기에 감성적이라는 말까지. 이런 수식이 난무할 정도로 데뷔 EP를 발표하자마자 화제가 되었다는 건 분명하지만, 여기엔 얼마 간의 오해가 있다고 본다. 이렇게 생각하는 근거는 1집 [Haute Couture] 때문이다. 이 앨범은 단적으로 지난 EP들과는 다른 질감을 선사한다. 바로 그루브다.

앨범에 수록된 12곡은 이제까지와는 다른 인상을 준다. 네이버 [이 주의 발견]에 실린 전문가 평가처럼 ‘록에 가까운 음악’을 선보이는 건 분명하지만 ‘변화무쌍하고 용의주도한 운용을 통한 노련한 멜로디 창출의 결과물’은 아닌 것 같다. 이 앨범에서 중요한 건 멜로디보다는 비트고, 따라서 인상적인 그루브로 수렴되는 드럼 파트의 강화이기 때문이다. 이전 글렌체크의 사운드 질감이 신스팝에 가까웠던 건 각 곡의 기반이 되는 비트를 신서사이저가 주도했기 때문인데(“Disco Elevator”나 “Metro”가 특징적이다) 이 앨범에서는 드럼이 곡을 주도하는 경우가 많다. 연주곡이자 첫 곡인 “The Naked Sun”의 드럼 루프가 이런 변화를 단적으로 드러내고, 특히 7번 트랙 “Au Revoir”과 8번 “Concorde”그리고 11번 곡 “Vivid”에서 그 존재감은 확연하다. 수시로 등장하는 우드블럭의 틱탁하는 포인트를 비롯해 “Concorde”와 “Vivid”에서 감지되는 아프로비트의 그루브는 글렌체크가 이 앨범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긴 점이 무엇인지 증명하는 순간이다. 앨범에 실린 신곡들은 대부분 드럼 위에 멜로디가 얹힌 인상으로, 그 단단한 기반 위에서 멜로디는 마음껏 비상한다.

사실 이전 글렌체크의 공연에서는 드럼이 제대로 세팅되지 않았다는 인상을 받았다. 데뷔 EP 발표 후 공석이던 드러머 자리를 슈가도넛과 이디오테잎의 드러머로 활동 중인 디알이 채워줬지만 어디까지나 ‘임시’였고, 글렌체크가 지향하는 사운드와 이디오테잎의 것과는 어느 정도 괴리가 있기도 했다. 그래서 1집 작업 직전 합류한 드러머 류전열의 존재감이 이 앨범에서는 가장 중요할 것이다. 앨범의 첫 곡을 연주곡으로 삼은 파격도 바로 그 점을 드러내기 위해서였다고 보인다. 1집의 사운드가 이렇게 나온 덕분에 글렌체크의 인상적인 데뷔 EP는 이 팀의 ‘베타 서비스’처럼 여겨지기도 한다. 리드미컬한 드러밍 덕분에 “French Virgin Party”나 “The Flashback”, “Racket” 같은 곡들의 신스 팝 문법도 훨씬 안정적으로 들린다. 무엇보다 ‘그루브’는 드럼 머신이 아닌 사람의 영역에 속한다는 점을 주목해야할 것이다. 이들이 굳이 아날로그 신서사이저를 사용하는 건 ‘인간적인 사운드’를 지향하기 때문일텐데, 이 앨범을 틈틈이 채운 그루브 역시 그런 맥락에서 중요하다. 새 앨범을 듣자마자 다음 앨범이 기다려지는 건 참으로 오랜만이다. | 차우진 [email protected]

rating: 8/10

 

수록곡
01. The Naked Sun
02. Vogue Boys And Girls
03. French Virgin Party
04. The Flashback
05. Rebellion
06. Battaille!
07. Au Revoir
08. Concorde
09. 60’s Cardin
10. Racket
11. Vivid

 

5 Responses

  1. 이석호

    개인적이지만 좀 더 신스팝적인 면이 더 강해졋으면 하네요..  new order를 지향하는 음악을 하는 것 같은데, 먼가 몇몇곡에서는 idiotape의 잔향이 좀 배어있더군요. 또한 보컬이 좀 더 명확하게 들렸으면 합니다. 스튜디오에서야 연주에 보컬이 안 묻히는데,  라이브 가면 보컬이 묻히지 않을까.. ?
    그게 좀 아쉽다는.. 작년에 idiotape이 있었다면, 올해는 이들이 있네요. 특히 french virgin party는 정말 괜찮네요ㅋ  여하튼 쿨한 밴드가 되기를 바랍니다.
     
    p.s 최근나온 넬과 페퍼톤즈 리뷰는 없으신지??? 정말 막상막하로 실망한 앨범이라 ㅡ.ㅡ

    응답
    • weiv

      넬과 페퍼톤즈 앨범 리뷰는 편집회의 때 논의해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

      응답
  2. Chan-jung Kim

    저도 개인적으로는 ep 음반의 좀더 신스팝적인 면이 강한 스타일로 나갔으면 하는 바램이 있어요 addicted 같은 곡을 들었을때 귀가 아주 상쾌해지는 느낌을 받았거든요 물론 정규앨범도 나름 그루브한 매력이 있긴하지만 말이죠

    응답
  3. Myung Hoon Jung

    쩐다는게 이런건가요..ㅠㅠ ep두장에서 어느정도 가능성 봤었는데 앨범에서 드디어 터졌군요 ㅠㅠ

    응답
  4. slowdays

    확실히 드러머가 영입되면서 사운드가 굉장히 직선적으로 변화했죠. 거기에 폴리 리듬의 가미도 신선하구요. 라이브도 괜찮고 60’s cardin 같은 곡은 히트 싱글로의 가능성도 충분하구요. 라이브 시에 보컬이 묻히긴 하지만 의도된 바라고 생각됩니다. 최근 라이브에서는 Justice나 Boys Noize의 영향을 많이 받은 듯한 DJ set을 보여주기도 했는데 여하튼 기대되는 팀이고, 얄개들과 함께 최근 가장 흥미롭게 들은 데뷔앨범이었습니다.

    응답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