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전자음악단 | Life Is Strange | 로엔엔터테인먼트, 2009

기타의 맛

‘복고’라는 단어가 과거의 어느 기간/단면을 포착하여 의미를 갖는지는 모호하나, 서울전자음악단의 음악은 근작이며, 이슈화된 장기하와 얼굴들과는 다른 방식의 복고적 뉘앙스를 풍긴다. 서스테인 걸린 기타와 넘실대는 베이스, 그리고 둔탁하게 울리는 드럼소리까지 여백 없는 꽉 찬 사운드를 들려준다. 때로는 기타 리프만으로 몇 분을 할애하며, 싸이키델릭했던 시절의 그룹사운드를 표방한다. 마치 델리스파이스, 언니네 이발관, 미선이 등의 밴드들이 태동하던 시기 이전의 록 음악을 들려주는 듯하다. 재밌는 것은 꽤 이국적이고 모던한 방식의 복고라는 점이다. 세게 연주를 해도 자극적이기 보다는 부드럽게 들리고 싶다고 밝힌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처럼 사운드는 정통적인 록의 원형을 표방하나 투박하지 않고, 드라마틱한 구성을 취하나 과장되거나 촌스럽게 느껴지지 않는다.

전체적으로 가사는 씹다 뱉어지듯 사용된다. 가사에 집중하지 말 것을 권한다. “고양이의 고향노래”, “나무랄 데 없는 나무” 등의 노래제목에도 느껴지듯이 일종의 말장난처럼 덧붙여지기도 한다. 기실 보컬 자체의 소리가 명확하지 않고, 다른 악기에 뭉개지는 경향이 있어 가사를 알아차리기도 힘들다. 의미의 전달보다는 사운드의 맛에 좀 더 신경 쓴 모양새이다. 사운드는 전작보다 더 복잡다단해지고, 몽환적이다. 스튜디오에서 편집되고 첨가되는 음악이 갖는 인공적인 밸런스가 아니다. 밴드의 탄탄한 합주가 안겨주는 날 것의 소리가 조화롭게 아웅거린다. 시타르(sitar)와 만돌린 등의 악기와 기타 이펙트가 지저분하게 덧칠 되는 것이 아니라, 멜로디의 결과 유연함을 더하기 위해 사운드의 빈 공간에 스며드는 격이다. 싸이키델릭하면서도 하드한 록의 형식을 표방한 음악을 들려주는 듯하나, 결과물에는 좀 더 따뜻하고 부드러운 감성이 묻어나온다. 이는 기타 이펙트와 전자음이 어지럽게 중첩되는 것이 아니라 멜로디 라인의 부각을 위해 차분하게 정렬되는 점과 관계 깊다.

디스토션 걸린 기타와 육중한 드럼비트 그리고 멜로디의 정점에서 흐르는 시타르 소리가 뒤섞인 채 빠르게 진행되는 첫 번째 트랙부터 다이내믹한 베이스라인이 인상적인 세 번째 트랙까지 사운드는 쉴 새 없이 청자를 몰아붙인다. 한영애의 리메이크로 더 익숙한 네 번째 트랙 “따라가면 좋겠네” 까지 신윤철은 발군의 기타 리프를 보여준다. 나무랄 데 없이 매력적인 킬링 리프의 연속이다. 단연코 앨범의 백미라 할 수 있는 9번째 트랙의 “서로 다른”에서는 4분 동안의 긴 시간을 블루지한 기타솔로로 채운다. 근래에 이렇게 매력적인 기타솔로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그리고 들려 줄 수 있는 이가 몇이나 될까 싶다. 앨범의 전반부에 기타 리프와 솔로가 선연히 들어나며 귀에 감기는 멜로디의 곡들이 포진해 있다면, 후반부는 템포를 조금 늦춘 채 좀 더 싸이키델릭하며 흐느적거리는 사운드로 갈음한다.

[Life Is Strange]의 미덕이라면 복고적이나 옛 사운드에 답습에 흐르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렇다고 가볍고, 위트있게 부분만을 차용하는 것도 아니다. 정통적인 형식과 현대적인 사운드를 적절히 배분하여 융합한다는 것이다. 마치 옛것에 대한 향수를 이전과 다른 방식을 통해 환기시키는 것과 같다. 또한 밴드의 합주가 들려주는 원초적인 즐거움을 좀 더 귀에 익숙한 방식을 통해서 제공한다는 것이다. 전작의 “꿈에 들어와”가 객원보컬의 도입을 통해 얼마든지 친숙한 방식의 소통이 가능함을 보여주었다면, [Life Is Strange]에서는 전 곡 모두 멤버의 목소리로 채움으로서 밴드가 하고 싶은 것을 담아내고 있다. “꿈에 들어와” 같은 히트싱글을 충분히 만들어 낼 수 있으나 결코 멤버가 지향하는 방식이 아님을 표명하는 듯하다. 좀 더 편하고 대중적인 소통을 거부하는 고집스러움이다. 이정도의 완성도를 갖춘 앨범이라면, 밴드가 지닌 고집스러움에 쌍수를 들고 환영하는 바이다. | 글 최성욱 [email protected]

ratings: 4/5

수록곡
1. 고양이의 고향노래
2. 종소리
3. 언제나 오늘에
4. 따라가면 좋겠네
5. 서울의 봄
6. 나무랄 데 없는 나무
7. 중독
8. 섬
9. 서로 다른
10. 꿈속에서
11. 라이프 이즈 스트레인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