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프렌드(Boyfriend) – Love Style | [Love Style] (2012)


보이프렌드(Boyfriend)는 최근 우후죽순 쏟아진 아이돌 보이밴드 중 그다지 두각을 드러내지 못했다(당장 같은 해에 데뷔한 B1A4와 비교해도 그렇다). 이제 데뷔한 지 1년 남짓한 그룹이긴 하지만, 최근 아이돌 산업의 빨라진 주기를 고려한다면 ‘확실한 한방’이 필요한 시점인 것은 사실이다. 그런 점에서 “Love Style”은 그 몫을 비교적 충실하게 수행하는 싱글 트랙이라 할 만하다.

먼저 현재 아이돌계에서 대세라 할 수 있는 스윗튠(Sweetune, 한재호와 김승수로 이루어진 프로듀싱 팀)의 작품이라는 점에서 ‘먹고 들어가는’ 측면이 있다. 허나 기존의 빅네임 작곡가들이 항상 꾸준히 좋은 작업물을 내놓는 것도 아니고(이트라이브, 용형 등의 사례) 스윗튠 또한 비교적 다량의 작업물을 내놓고 있었기에, 그저 평범한 자기 복제의 가능성 또한 염두에 둘 법했다.

그러나 도입부에서부터 귀를 잡아끄는 베이스라인은 탁월하며, 다른 여타 일렉트로닉 소스들은 이를 잘 받쳐준다. 후렴 부분의 신스 역시 곡 전체에 청량감을 더한다. 꽤 다양한 사운드, 이를테면 펑키한 베이스 라인, 게인을 세게 걸어준 기타, 울려퍼져나가는 신스, 삐용삐용거리는 전자음 등이 자칫 잘못하면 지저분하게 뒤엉킬 수도 있었지만 오히려 그것들은 두터운 사운드 층을 켜켜이 쌓아 앞서 말한 청량감을 극대화하고 있다.

이 곡의 가장 큰 미덕은 멜로디 라인과 보컬에 있다. 소위 말하는 ‘고음 셔틀’도 없고, 작정하고 노린 훅은 아니지만 기억에 오래 남는 멜로디를 갖췄다. 이는 사운드의 조화 덕분이다. 보컬 또한 두터운 음들의 결을 뚫고 제 목소리를 내는데, 믹싱이 잘된 덕도 있을 테고 멤버 개개인들이 과욕을 부리지 않고 각자의 파트를 깔끔히 소화해낸 것이 신선함을 극대화한 듯 하다. 이는 요즘 ‘감정 과잉의 아이돌계’에서 보기 드문 결과물로도 보인다.

스윗튠이 카라, 인피니트 등의 아이돌과 작업하며 일관되게 추구해온 경향, 즉 일본 아이돌에게서 레퍼런스를 따온 사운드가 보이프렌드에 이르러 그 정점을 찍었다 해도 과언이 아닐 듯싶다. 스윗튠의 기존 곡들이 한국 아이돌을 ‘일본화하는’ 인상이었다면, 보이프렌드의 경우엔 한국아이돌에게 최적화된 일본식 사운드의 변형, 그러니까 하이브리드 사운드의 완성이 이루어졌다고도 볼 수 있다.

청량하게 반짝이는 “Love Style”은 최근 아이돌 음악계에서 선사하는 가장 탁월한, 여름에 듣기 제격인 트랙이다. 아울러 보이프렌드라는 그룹을 대중에게 충분히 각인시킬 수 있을 만한 싱글로 보인다. 아이돌 춘추전국시대에서 보이프렌드가 이러한 청량감과 신선함을 계속 선사할 수 있을까. “Love Style”은 이 물음에 대한 긍정적 시작이다. | 이다혜 [email protected]

 

One Response

  1. GKATN

    현대 음악자체가 팝의 짭이긴 하지만 이건 아무리 들어도 팝짭으로 밖에 안들림니다 고갱님.

    응답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