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BigBang) – Bad Boy | Alive (2012)

빅뱅의 신보 [Alive]에 대한 개인적인 인상은 ‘가장 보통의 빅뱅/YG 음반’이다. 변화의 의지(혹은 ‘성숙’에 대한 욕심)가 잘 드러나는 “Blue”나 “Bad Boy” 같은 곡이 있고 “사랑먼지”나 “재미 없어”처럼 늘 듣던 빅뱅 음악도 있으며 “바람났어”를 연상시키는 “Fantastic Baby”처럼 격렬한 클럽 튠도 있다. 그러나 음반에는 결정적인 지점이 없고, 이미 몇몇 이들이 지적했듯 어떤 곡들은 잘못 편집한 필름처럼 되는 대로 이어 붙인 느낌이 드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적어도 변화의 의지를 드러내는 부분은 인상적이며, 특히 이 곡이 그렇다. 슬쩍 깔아 둔 앰비언스 위에 (개인적으로는 익스트림(Extreme)의 “When I First Kissed You”를 연상시킨) 짧고 달콤한 피아노 코드로 분위기를 잡은 뒤 유들유들한 힙합 비트와 찰랑거리는 탬버린, 날렵하게 움직이는 현악 섹션으로 틀을 잡는다. 느긋한 그루브가 효과적으로 작동하며 멜로디는 부드럽게 흘러가고 멤버들은 성심성의껏 자기 몫을 소화한다. 잘 된 YG의 결과물이 그렇듯 ‘그 동네’의 여러 음악을 연상시키면서도 다른 한편으로 그런 비교가 무의미하다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곡이다.  다만 비디오는 뭐가 정확히 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보는 내내 ‘out of date’된 것처럼 보인다. 출연자들은 배경에 녹아들지 않고 있으며, 버스를 잘못 타는 바람에 다른 촬영장에 온 사람들처럼 굴고 있다. | 최민우 [email protecte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