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826121343-INFINI~1

인피니트(Infinite) – Over The Top – CJ Ent, 2011

 

수더분한 즐거움

아이돌 시장에서 인피니트는 ‘아는 사람은(만) 아는 그룹’ 또는 ‘조만간 뜰 그룹’으로 받아들여지는 것 같다. 다시 말해 ‘뜨려면 아직(도)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도 되겠다. 몇몇 지면에서 볼 수 있듯이 평론가들이 좋아하는 그룹이기도 하다. 다만 포화 상태의 시장에서 ‘멋진 그룹’이 아니라 ‘멋진 음악을 들려주는 그룹’이라는 평가는 다소 외교적인 수사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룹의 데뷔 EP를 듣고 ‘수더분하다’는 느낌을 받았던 기억이 있다. ‘댄디한’ 보이 그룹들(백스트리트 보이스, 웨스트라이프, 테이크 댓 등)의 전성기를 연상시키는 음악 스타일 때문이었는데, 개인적으로는 ‘쿨’하거나 ‘힙’하기에는 너무 가까운 시기의 음악을 정직하게 참고한 게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그룹은 그 뒤에 발표한 싱글들에서도 같은 노선을 유지했고, 이제는 그게 ‘그냥 잡아본’ 컨셉이 아니라 기획사의 뚝심이라는 생각이 든다. 모든 곡을 신곡으로 채운 이 정규 음반을 듣다 보면 확실히 그렇다.

[Over The Top]을 책임진 이는 작곡가 팀 스윗튠이다. 모던 토킹과 백스트리트 보이스가 만난 것 같은 “내꺼하자”는 마법을 발휘한다. 테이크 댓(Take That)을 연상시키는 “Julia”는 영어로 가사만 바꾸면 [NOW] 같은 ‘그때 그 시절’ 편집음반에 넣어도 별 무리가 없을 것 같다. 다른 작곡가들의 곡 역시 마찬가지다. 이를테면 탭댄스 같은 리듬 위에서 울먹이는 멜로디가 장단을 맞추는 “Tic Toc” 같은 곡들 말이다. 이런 곡들은 감상용에도, 어쩌면 감상용으로 더 적합하다. 그게 문제인 건지도 모르겠지만 아무튼 그렇다.

여전히 내게는 이런 복고 컨셉이 다소 수더분하게 들리는 게 사실이다. 그룹의 지명도를 고려했을 때 멤버들의 솔로곡을 넣어야 했는지도 의문이다. 다만 여기에 들어 있는 음악에 대한 인상은 그 시절에 대한 내 관점과 연결된 것이니, 금발의 백인 미소년들이 차트를 누비던 그 시절이 그리운 이들이라면 최근의 아이돌 음반에서 맛볼 수 없었던 즐거움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 최민우 [email protected]

덧. 이 음반의 제목에서 실베스터 스탤론이 주연한 팔씨름 영화를 떠올린 사람이 있는지?

6/10

수록곡
1. Over The Top
2. 내꺼하자
3. 3분의1
4. Tic Toc
5. Julia
6. Because (Sungkyu Solo )
7. 시간아 (Woohyun Solo)
8. Amazing
9. Crying (Infinite H feat. Baby soul)
10. Real Story

관련 사이트
인피니트 공식 홈페이지
http://www.ifnt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