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325030005-goodbadqueen

The Good, The Bad & The Queen – The Good, The Bad & The Queen – Virgin, 2007

 

 

아, 또 솔로 프로젝트시라고요?

고독한 남자 데이몬 알반(Damon Albarn). 런던의 소호 거리를 거닐며 아무도 자신을 알아보지 않자 좌절에 빠진다.

“저번 고릴라즈 앨범도 떴는데… 왜 안 알아주는 걸까?”

혹시 젊은 시절 저질렀던 수많은 주사들과, 이기적인 행동(그 때는 물론 몰랐지)으로 인해 아직까지 사람들이 자신을 따 시키는 것이 아닌가 하는 피해망상…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명반을 만드는 걸로 보답하기로 했잖아..명반을 만드는 걸로..”

그러나 결국 콕슨은 블러로 돌아오지 않았고…

그래. 블러(Blur). 새 앨범 작업은 어쨌든 하고는 있어. 하고는 있는데.. 어제는 음반사 사람도 그랬지.

“블러 말예요. 하긴 할 거예요?”

나도 안다고. 사이드 프로젝트가 그렇게 떠버렸는데 말야. 왠지 블러는 그냥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빅 밴드라는 느낌이라고. 이번에도 “새 밴드 만들래요” 했더니 그냥 OK 나버렸지. 기획사 녀석들 무슨 밴드냐고 묻지도 않았지.

“아 또 솔로 프로젝트시라고요?”

그게 다였지. 심지어는 같이 밴드하자고 한 사람들도 “무슨 음악인데?” 하는 정도 묻지도 않고 OK 했지. 그리고 “블러는 안 하고 다른 것만 계속 해도 되는 거요?”라고 묻지도 않았지.

하고 싶은 음악 하게 해주니 좋긴 한데… 내가 그렇게 믿음직스럽나? 젠장. 뭔가 좋기도 하고 나쁘기도 하고. 저번 소송 사건 이후로 블러 하기가 좀 싫어진 건 사실이지만… 개인 프로젝트가 더 자유분방하기도 하고. 으…

이 때 알반의 머리 속에는 폴 시모논(Paul Simonon, The Clash)형의 한 마디가 맴돌았다.

“콕슨이 작업은 점점 밴드 같아지는데 네가 참여하는 밴드는 점점 솔로같아지더라. 그냥 너랑 프로듀서만 있으면 되는 것 같아. 난 그냥 시키는 대로 칠 테니까”

“젠장, 어쩌라구!”

생각해보면 콕슨이가 비록 차지하는 비중은 적었지만 그 녀석이 곡에서 기타 한 두 번 후려갈기기만 하면 그래도 밴드 느낌은 났었던 것 같아. 센스는 있었지. 센스는… 사이먼(Simon Tong, The Verve)도 센스는 있지만 그런 맛은 부족하다니까.

그는 자신도 모르게 머리를 쓰다듬다가 문득 멈췄다. 누군가가 자신의 행동을 보았을까봐 신경을 곤두세운다.

중절모. 그래. 머리가 더 벗어지니까…. 하여튼 앨범 프로모션 패션으로 모자를 쓰기로 한 건 잘한 일인 것 같아. 고릴라즈(Gorillaz)의 어쿠스틱 버전 같은 앨범이니까.. 중세적이지! 그러면서 일렉트로니카이고.. 라이브 할 때 좀 더 느낌도 나고. 뭐 이런 하이브리드가 내 센스지… 우후후.

그는 다시 나르시즘에 젖는다. 주사부리는 것과 이 병은 죽을 때까지 고쳐지지 않으리라.

한국의 [weiv]는 이 앨범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 “좀 더 기분 내키는 대로 만든 “Universal”([Great Escape](1995) 수록곡)로 가득차 있는 듯한 앨범”. 그리고 별은… 별을….. 매기는 게 별로 의미가 없는 것 같은데. 좋아할 사람도 있고 별로라고 생각할 사람도 있겠지만 나름의 무드와 완성도를 지닌 앨범이라는 점을 부인할 사람은 없을 테고.

데이몬 알반의 음악작업은 이미 인정받은 패션 디자이너의 발표장 같은 느낌을 준다. “음 새로운 스타일이군”, “음, 저번과는 좀 변화를 꾀했군?” 굳이 좋다 나쁘다 이야기할 필요가 없어진 것이다. 밴드 명은 새로은 패션쇼의 이름인 격이다. ‘디자이너 데이먼 알반’이라는 것이 중요할 뿐.

여기까지 다다른 뮤지션은 정말 몇 없다. 그런 점에서, 역시나, 논란 없는 점수를 주자. 20070305 | 김남훈 [email protected]

8/10

수록곡
1. History Song
2. 80’s Life
3. Northern Whale
4. Kingdom of Doom
5. Herculean
6. Behind the Sun
7. The Bunting Song
8. Nature Springs
9. A Soldier’s Tale
10. Three Changes
11. Green Fields
12. The Good, the Bad & the Queen

관련 글
Damon Albarn [Democrazy] 리뷰 – vol.6/no.4 [20040216]
Gorillaz [Demon Days] 리뷰 – vol.3/no.10 [20010516]
Graham Coxon [Love Travels at Illegal Speeds] 리뷰 – vol.8/no.7 [20050401]

관련 영상

“Kingdom of Doom”

관련 사이트
The Good, The Bad & The Queen 공식 사이트
http://thegoodthebadandthequee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