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321014907-placebomeds

Placebo – Meds – Astralwerks/EMI Korea, 2006

 

 

With You I’m Something

국내 몇몇 밴드들에게 ‘음악적으로’ 유난히 사랑 받는 외국 밴드들이 있다. 플라시보(Placebo)도 그 중 하나다. “English Summer Rain”이 아니라면 있었다는 사실조차 가끔 잊어버리는 [Sleeping With Ghosts](2003) 정도를 제외한다면 지난 10여 년 간 플라시보가 그려 온 커리어 그래프는 탄젠트 곡선이라기보다는 사인 곡선이었다. 상업적으로나 음악적으로나 그랬다.

이미 자신의 패를 다 공개해 버린 밴드가 게임에서 살아남는 방법이 있다면 다른 이의 패가 형편없이 나올 때까지 끈기 있게 기다리거나 펼친 카드를 이리저리 섞어서 착시 현상을 일으키는 것 중 하나일 것이다(혹시나 해서 하는 소리지만 이것은 악담이 아니라 비유다). 플라시보의 신보 [Meds]는 두 방법 모두를 써먹는다.

첫 번째 방법. 이것은 써먹었다기보다는 결과적으로 써먹게 된 것인데, 플라시보가 꾸준히 활동하는 동안 이른바 ‘포스트 프릿팝’이라는 이름으로 묶였던 일군의 밴드들(오아시스(Oasis)와 블러(Blur) 이후의 밴드들)은 빈털터리로, 또는 칩 대신 베스트 음반을 집어 던지고 테이블에서 일어섰다. 두 번째 방법. [Meds]는 플라시보 특유의 신경질적이고 화려한 기타 록 스타일을 아버지의 복수를 다짐하며 칼을 가는 무협청년처럼 바싹 다듬어 놓고 그 위에 맨발을 올려 놓는다.

즉 좀 더 거친 사운드 위에 좀 더 선명한 훅이다. 그 사이에서 발생하는 긴장감이 음반의 핵심이다. 언제는 안 그랬느냐마는 이번 음반은 특히 그렇다는 것이고, 이런 경우 어째서 그렇게 되었는가를 따지기란 어려울뿐더러 굳이 그럴 이유도 없다.

킬스(The Kills)의 앨리슨 모스하트(Alison Mosshart a.k.a VV)와 함께 한 “Meds”나 인상적인 베이스 라인을 선보이는 “Post Blue”, 첫 싱글 “Song To Say Goodbye”는 음반을 특징짓는 이런 긴장감을 효과적으로 포착한 곡들이다. 기타 노이즈가 범람하는 “Because I Want You”나 ‘드라이빙(driving)’한 질주감이 살아 있는 “Drag”도 싱글 커트 대기 명단에 올려둘 만한 곡들이다. 딜레이를 건 기타가 쓸쓸하게 울리는 “Follow The Cops Back Home”를 좋아하게 될 사람도 많을 것이다.

더불어 [Meds]에는 믹싱을 담당한 플러드(Flood)의 퍼석거리는 전자음 스타일이 귀에 종종 밟힌다. 특히 스톱-앤-스타트(stop-and-start) 인더스트리얼 넘버인 “Space Monkey”는 음반의 흐름에선 모나게 튄다는 느낌에도 불구하고 결국엔 가장 인상적인 잔향을 남기는 곡 중 하나이기도 하다. 신보에는 마이클 스타이프(Michael Stipe)가 게스트 보컬로 참여하기도 했는데(“Broken Promise”), 그 때문인지 몰라도 이번 음반에서 브라이언 몰코(Brian Molko)의 목소리가 스타이프와 비슷하게 들리는 순간들이 있다(“Follow The Cops Back Home”, “Blind”).

[Meds]는 시끄러운 기타 사운드에 실린 명료한 노랫가락이라는 브릿팝의 어떤 전통이 여전히 유효함을 들려주는 음반이다. 디페시 모드(Depeche Mode)의 [Playing The Angel](2005)이 뒤통수를 때렸을 때처럼 얼얼한 건 아니지만 그래도 일격은 일격이다. 아마도 이 음반을 듣는 사람들은 ‘당신과 함께 있으면 난 괜찮은 존재(With you I’m something)’라는 느낌을 받을 것이다. 일반적인 음악 애호가이냐 플라시보를 음악적(혹은 ‘기술적’)으로 사랑하는 밴드냐에 따라서 그 느낌의 실천 방식은 달라지겠지만. 20060316 | 최민우 [email protected]

7/10

수록곡
1. Meds
2. Infra-Red
3. Drag
4. Space Monkey
5. Follow The Cops Back Home
6. Post Blue
7. Because I Want You
8. Blind
9. Pierrot The Clown
10. Broken Promise
11. One Of A Kind
12. In The Cold Light Of Morning
13. Song To Say Goodbye

관련 글
Placebo [Without You I’m Nothing] 리뷰 – vol.2/no.22 [20001116]
Placebo [Black Market Music] 리뷰 – vol.2/no.20 [20001016]
Placebo [Sleeping With Ghosts] 리뷰 – vol.5/no.7 [20030401]

관련 사이트
플라시보 공식 사이트
http://www.placeboworld.co.u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