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1217101452-0623-tweedle트위들덤(Tweedle Dumb) – 탐구생활(Exploring Life) – 핑퐁사운드, 2004

 

 

다가설 수 없는

내기장기의 세계는 슬픔으로 가득 차 있다. 이를테면 마(馬)가 저쪽으로 가기를 바라면서 상(象)을 움직였더니 졸(卒)이 움직이는 바람에 외통수에 걸리는 일이 일어나면 슬픔은 정말 커진다. 대중음악에서도 비슷한 일이 종종 일어난다. 뮤지션의 의도 ― 무의도의 의도까지도 포함하여 ― 는 종종 외통수와 마주친다. 그 슬픔을 넘어서게 될 때 그에게는 내기에서 딴 돈이…… 아니, 좋은 음반이 생긴다.

윤이, 인성, 남윤의 3인조 밴드 트위들덤(Tweedle Dumb)의 데뷔 음반에서 제일 먼저 귀에 들어오는 것은 현재 유통되는 ‘실험적’ 스타일에 대한 왕성한 탐구이다. ‘탐구생활’이라는 제목과 키치적인 커버는 홍보 자료대로 ‘한여름 밀린 방학 과제를 함께 모여 즐겁게 해치우는 소년 소녀들’의 심정을 반영했을 것이다. 스페이스 록 풍의 낡은 신서사이저 소리와 동굴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같은 효과음으로 장식된 첫곡 “탐구생활”을 시작으로, 음반은 ‘버블(bubble)’거리는 신서사이서 사운드와 간명한 기타를 중심으로 ‘실험적’ 스타일들을 차분히 섭렵한다. 아트 오브 노이즈(Art Of Noise)가 캔(Can)과 같이 작업한 것 같은 “공단그루브”나 [Violator] 시절 디페시 모드(Depeche Mode)의 로파이 버전 같은 “이상하게 예쁘게” 같은 곡은 “정의는 반칙!”이라는 모토를 삐삐밴드의 “딸기”처럼 쉼없이 외치는 “토까라 토끼”와 더불어 인상적인 잔향을 남긴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음반은 ‘과제를 함께 모여 즐겁게 해치우는’ 쪽보다는 ‘열심히 해치우는’ 쪽에 가깝게 들린다. 음반 후반부에 두드러지는 김남윤의 사운드 조율은 그가 참여하고 있는 다른 밴드인 3호선 버터플라이의 음반과 흡사하게 들리지만 그보다는 맥이 빠진 것 같다. 갖가지 효과음들이 음반 주위를 내내 떠돌지만 그것들을 하나로 이어주는 무언가가 음반에는 없다. 이것은 음반의 사운드가 불친절하다는 것과는 별개의 문제이며, 실제로 이들이 영향받았다고 언급하는 밴드들의 음악에 익숙한 사람들이라면 불친절하게 들리는 것도 아니다.

그래서 이 음반이 다가서기 어렵게 느껴진다면 사운드나 곡 구성 탓이라기보다는 음반 전체에 알게 모르게 흐르고 있는 ‘무관심적 관심’의 징조 탓일 것이다. 음반을 되풀이해 듣다 보면 밴드가 자신들의 소리에서 소외된 듯한, 혹은 자신들이 만든 사운드를 관조하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 그리고 그것이 듣는 이들을 소외시키거나, 혹은 관조하도록 만들어버린다. 소리는 앞으로 다가오는데 밴드의 눈은 다른 어딘가로 향하고 있는 것이다. 그곳이 어쩌면 ‘바로 그곳’일지도 모르지만, 내가 그쪽으로 고개를 돌릴 때 무엇이 보일지는 나도 모르겠다. 그것은 보여주기 전까지는 볼 수 없는 것일 테니까. 20041214 | 최민우 [email protected]

6/10

수록곡
1. 탐구생활
2. 토까라 토끼
3. 황금광
4. 꽃나무
5. 아이들은 재를 뭉쳐 허공에
6. 우리는 트위들덤
7. 호두
8. 공단그루브
9. 나는 어떻게 걱정을 멈추고 폭탄을 사랑하게 되었을까
10. 이상하게 예쁘게
11. 눈속에 구조대원
12. 친애하는 나의
13. 그림자와의 산책
14. 22,000Hz (Hidden Track)

관련 사이트
트위들덤 홈페이지
http://www.tweedledumb.com
핑퐁사운드 공식 홈페이지
http://www.pingpongsoun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