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0808020551-09007780004

마이 앤트 메리 – Just Pop – Fresh, 2004

 

 

그렇게 자기 자리를 찾아가는 과정

사후적인 평가겠지만(다시 말해, 이제야 할 수 있는 말이겠지만), 마이 앤트 메리(My Aunt Mary)는 홍대 앞 인디씬이 주목받을 즈음 활동을 시작한 밴드들 중에서 다소 애매한 위치의 밴드였(고 얼마 전까지도 그러했)다. 단적으로 말해 이들은 그 즈음의 대표적인 밴드들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특징이 없는 밴드였다. 즉, 이들에게는 델리 스파이스나 언니네 이발관의 뚜렷한 멜로디 라인도, 미선이의 투명한 서정성도, 레이니 선의 (다소 엘리트적인) 예술지향성도 부재했다. 마이 앤트 메리의 데뷔 음반은 멜랑꼴리한 전기 기타 멜로디와 의미심장한 가사로 구성된 수작이었음에도 팝 음악과 록 음악의 경계에 아슬아슬하게 위치한, 감상도 사유도 할 수 없는 어중간한 느낌의 이상한 음반이었다. 물론 정순용은 이후 토마스 쿡이라는 이름으로 어쿠스틱 솔로 프로젝트도 진행했지만 비슷한 시기에 함께 등장한 루시드 폴이나 스위트피만큼 주목을 받지 못한 것도 사실이다. 두 번째 음반 [2002 Rock ‘n’ Roll Star]는 이들의 음악적 혼란함을 보다 선명하게 드러낸 음반이었다. 이 음반에서는 “Sunday 그리고 Seoul”, “강릉 가는 길”(by 마이 앤트 메리), “새로운 아침”(토마스 쿡)의 발랄한 멜로디 라인도, “내려오는 길”, “홍대로 가는 길”(by 토마스 쿡)의 아득한 서정성도 발견할 수 없었다. 2집에서의 이들은 마치, 우여곡절 끝에 지도를 잃어버려 대열에서 낙오된 여행자처럼 보이기도 했던 것이다.

그래서 사실, “공항 가는 길”, “원”, “4시 20분”이 수록된 마이 앤트 메리의 EP [공항 가는 길]에 대해서는 정식 앨범을 들어보기 전까지 ‘판단 유보’라고 내심 생각했던 것도 사실이다. 수록곡들은 모두 전작과 비교해 귀에 확 들어오는 멜로디 라인과 깔끔한 연주가 돋보였음에도 이 곡들이 음반에서 어떻게 작용하고 있느냐가 더 중요하게 생각되었기 때문이었다. 세 번째 앨범의 제목은 자신들의 음악을 설명할 때마다 되풀이하던 “Just Pop”이다. 그런데 ‘우리 음악은 그냥 듣기 좋은 음악일 뿐’이라고 말하는 것은 인디/신인 밴드들의 ‘전략’으로 사용되는 게 사실이다. 그것은 이미 정형화된 틀(장르/스타일)로부터 탈주하고픈 욕망과 ‘시장’에서 자신들이 팔릴 수 있는 범위를 스스로 제한하고 싶지 않은 욕망의 접점에서 ‘반강제적으로’ 선택되는 전략이다. 해서 이런 식의 자기 규정은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려도 무방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마이 앤트 메리의 3집에 대해서만큼은 ‘오케이!’라고 맞장구쳐줄 수 있을 것 같다.

수록곡들의 멜로디는 보다 더 섬세해졌고 버스(verse)-브릿지(bridge)-코러스(chorus) 사이사이에는 훅(hook)은 넘쳐나며 정순용의 보컬은 여전하면서도 원숙해진 느낌이다. “Sunday 그리고 Seoul” 이후의 대표곡이 될 가능성이 농후한 “공항 가는 길”의 꽉 짜여진 멜로디, “기억의 기억”으로 이어지는 멜랑콜리한 서정성, “골든 글러브”의 피아노/브라스 세션이 만들어내는 훵키 그루브, “원”의 깔끔한 전기 기타 연주와 “파도타기”를 정의하는 기타 드라이브, “4시 20분”의 부드러운 감각, 그리고 “럭키 데이”의 신나는 스윙(swing) 등은 흠잡을 데 없이 깔끔하게 진행된다. 물론 이후 후반부의 곡들이 전반부의 깔끔함을 이어나가지 못하는 느낌을 주는 것은 흠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음반의 전체적인 인상을 해칠 만큼의 문제는 아닐 것 같다.

결론처럼 말하자면, 마이 앤트 메리의 세 번째 음반은 이들이 비로소 자신들의 방향을 제대로 잡은 듯한 느낌을 준다. 누군가는 처음부터 순풍에 돛을 달고 항해를 시작하지만, 대부분의 누군가들은 이리저리 헤매다가 길을 잃어버리거나 간신히 자기 방향을 찾게 된다. 그리고 어느 경우든 확신으로 가득한 여정이란 없을 것이다. 그러나 앞으로 나아가는 동안, 확신보다 중요한 것은 어떤 경험을 했느냐는 점이다. 진심이란, 바로 그런 경험으로부터 생기는 것이기 때문이다. 마이 앤트 메리의 음악적 지향점이 ‘just pop’인 까닭은 그들의 어떤 경험들로부터 생겨난 것일지 모른다. 경험이 위치를 결정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그 누구든 자신들의 입장을 스스로 증명하는 자들은 강하다는 사실이다. 하여 이들은 아마도, 특별한 일이 없는 한 오래 기억될 것이다, 그들만의 멜로디와 함께. 20040802 | 차우진 [email protected],com

7/10

수록곡
1. 공항 가는 길
2. 기억의 기억
3. 골든 글러브
4. 데드볼
5. 소꿉친구
6. 원
7. 파도타기
8. 4시 20분
9. 럭키 데이
10. 비가 내려
11. 싫증
12. Fairy Tale

관련 글
마이 앤트 메리 1집 [My Aunt Mary] 리뷰 – vol.2/no.2 [20000116]
마이 앤트 메리 2집 [2002 Rock ‘n’ Roll Star] 리뷰 – vol.4/no.1 [20020101]
토마스 쿡 [Timetable] 리뷰 – vol.3/no.5 [20010301]
루시드 폴과 토마스 쿡의 합동 공연: 깊은 서정의 어쿠스틱 전람회 – vol.3/no.6 [20010316]

관련 사이트
마이 앤트 메리 공식 사이트
http://www.myauntma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