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1005041028-Mogwai

Mogwai – Happy Songs For Happy People – Matador, 2003

 

 

어두운 거울 속에

모과이에게는 두 얼굴이 있다. 하나는 “Like Herod”나 “My Father, My King”으로 대표되는 스타일로서, 음산한 도입부와 긴장 가득한 전개, 그르렁거리는 기타 노이즈의 무간지옥이라는 절정, 유언처럼 힘없이 끝맺는 결말이라는 ‘모과이 클리셰’이다. 다른 하나는 (차이코프스키 6번 교향곡 1악장의 코다 부분을 무한 루핑한 것 같은) “Burn Girl Prom Queen” 스타일의 ‘센티멘탈하고 목가적인’ 곡들로, 주로 EP를 통해 표현되던 이 스타일은 [Rock Action]을 기점으로 일렉트로닉한 효과음과 서정적이고 정돈된 음률, 식빵처럼 성기고 부드러운 ‘노이즈’의 힘을 입어 모과이의 또다른 클리셰가 되었다.

어느 쪽이건, 이 둘을 여밀 수 있는 정서는 ‘피곤함’이다. 바쁜 아침에 거울을 보며 넋을 놓고 있는, 언제 터질 지 모를 폭력적 본성을 감추고 있는 도시의 중년 남자. 만약 우리가 ‘피곤한 (남근적) 기타 록’이라는 존재를 상상할 수 있다면, 모과이를 ‘(남근적) 기타 록’의 피곤함을 피곤할 때까지 밀어붙인 밴드라 해도 될 것이다. 모과이의 섹슈얼한 ‘기타 에픽’ 끝에 남는 허무함을 그 피곤함의 ‘배출’이 전염된 것으로 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런 관점에서 모과이의 음악이 [Young Team] 이후 끊임없이 ‘하강’하고 있다는 개인적인 생각은 나름의 설득력을 얻는다. 쏟아 부은 것을 주워담을 수 없다면, 남은 것을 흩뿌리는 수밖에는 없을 것이다. ‘피곤한 (남근적) 기타 록’ 자체의 운명이 또한 그러하듯이.

그러나 모과이의 신보는 이러한 운명에 저항하는 듯 들린다. [Happy Songs For Happy People]이라는 제목은 골수 팬들이나 웃어줄 농담 같지만, 막상 들리는 음악은 이 말이 허언(虛言)이 아님을 “Hunted by a Freak”에서부터 드러낸다. [Rock Action]에 비한다면 분명 그렇다. 보코더를 뒤튼 것 같은 코러스와 메트로놈을 옆에 두고 치는 것 같은 또박또박한 하이햇이 중심을 잡아주는 가운데 퍼지는 ‘앰비언트’한 기운은 매력적인 멜로디에 의해 생동감있게 살아난다. 여기서 말하고 싶은 것은 이것이 ‘잘 정돈된 소리’라는 점이며, 이는 음반의 다른 곡들도 마찬가지다.

[Rock Action]의 뒤를 잇는 ‘납골당 스타일’의 울림은 “Moses? I Amn’t”나 “Kids Will Be Skeletons”의 오르간 소리를 통해 반복되나 ‘치명적’ 울림은 덜하다. 간만에 정규 음반에 출현한 모과이식 ‘하드코어’ “Ratts of the Capital”의 위력은 반가운 만큼이나 대단함에도 불구하고, “X-Mas Steps” 같은 곡과 비교한다면 연옥에서 도를 닦고 있는 천국행 대기자의 신음과 더 닮은 구석이 있다. “Stop Coming to My House”의 끝부분에서 청자를 심란하게 만드는 텔레비전 소리는 ‘포스트 록계의 스티븐 킹’이라는 한 외지의 평을 떠올리게 하지만 지금까지의 감상을 모두 뒤집어야 할 정도의 불길함을 빚어내는 것은 아니다. 곡들을 떠도는 일렉트로닉한 효과음들은 ‘유령’이라기보다는 ‘엘프’ 같다.

간단히 말해, 모과이는 이 음반에서 제목에 걸맞는 방향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혼돈이 무섭게 느껴지는 것은 혼돈에 대해 모르기 때문일텐데, 이 음반에서 모과이는 그동안 그들이 쌓아왔던 음악적 성과를 알기 쉽게 풀어내고 있다. 이를 ‘매너리즘에 빠진 범작’이라 할 수는 없다. 그러기에 모과이는 자신만의 ‘클리셰’가 있고, 스타일의 확립이란 그 자체로 칭송받아야 할 일이다. 이 정밀하게 세공된 소리에 딴지를 걸 수도 없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을 인정해도, 모과이가 스스로에게 ‘루핑’을 걸기 시작한 것이 아닐까, 라는 생각은 여전히 남는다. 모과이의 음반은 나올수록 점점 ‘입문서’를 닮아간다는 것 같다는 생각도. 20030929 | 최민우 [email protected]

6/10

수록곡
1. Hunted by a Freak
2. Moses? I Amn’t
3. Kids Will Be Skeletons
4. Killing All the Flies
5. Boring Machines Disturbs Sleep
6. Ratts of the Capital
7. Golden Porsche
8. I Know You Are But What Am I?
9. Stop Coming to My House

관련 글
Mogwai [Come on Die Young] 리뷰 – vol.3/no.5 [20010301]
Mogwai [Rock Action] 리뷰 – vol.3/no.14 [20010716]
Mogwai [My Father My King (EP)] 리뷰 – vol.3/no.24 [20011216]

관련 사이트
모과이 공식 사이트
www.mogwai.co.u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