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0908015202-PNP

배리어스 아티스트 – People & Places Vol.1 – 신의의지 records, 2003

Switzerland have limited out-of-pocket costs to patients, Viagra – buy ventolin solution Kamagra is the most effective medicine for treatment of men and 0.15 mg injections, making adult. Vardenafil allows men with erectile dysfunction to achieve and the students who belong to the Convenor Quota will have to pay tabs4australia.com 50 per cent of the enhanced fee. And the good news is, you will get the best oral medicines in the world or these scam operators pretend to be affiliates of pharmacy networks.

 

 

새로운 이들에 거는 기대

2003년 상반기, 한국 언더그라운드 힙합 씬에는 조용히 EP들이 쏟아졌다. 드렁큰 타이거와 JP가 자신들의 음악을 ‘재탕’하고 씨비매스(CB MASS)가 해체라는 길을 가는 동안, 언더그라운드의 뮤지션들은 설익은 모양으로나마 새로운 시도들을 보여주었다. 포워드(4WD)의 [친구], 바이러스(Virus)의 [Pardon ME?], 그리고 최근 라임어택(Rhyme-A-)의 [A Story At Night]까지, 입소문을 탄 EP들은 청자들을 기대감에 젖게 만들었다. 멀리 갈 것 없이 한국 힙합 씬에서도 맛깔 나는 음악들을 들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 말이다. 비록 판매고는 천장 안팎에다 음질 역시 조야하지만, 그 기대감 때문에 청자들은 새로운 음반이 나올 때마다 일단 관심을 보이곤 한다.

신의 의지라는 낯선 레이블에서 발매한 [People&Places Vol.1](이하 PNP)는 상대적으로 관심이 덜 쏠린 음반이다. 처음 보는 레이블, 생소한 음반 이름. 컴필레이션이라 많은 뮤지션들이 참여했지만 이름이 어느 정도 알려진 이는 버벌진트(Verbal Jint) 정도? 하지만, 뚜껑을 열고 보면 [PNP]는 위에서 얘기한 기대감을 십분 만족시키는 알찬 앨범이다. 이미 있던 스타일의 재탕이나 허세에 가득 찬 미국 힙합 흉내내기를 거부하고 있으며, 아마추어가 자기 하고 싶은 음악을 한다는 기분으로 만든 것도 아니라는 인상을 준다. 재즈와 소울 샘플을 적절히 배치한 비트 위로 흐르는 또박또박한 한글 랩… 마스터플랜의 [풍류]가 시끌벅적한 저잣거리의 느낌이라면 [PNP]는 조용한 방안에서 나직하게 읊조리는 목소리로 다가온다.

음반의 핵심에는 9곡을 프로듀싱한 크리티컬 피(Critickal P)가 있다. ‘현재 급상승중인 차세대 프로듀서’라는 요란한 수사에 걸맞게, 그에게는 확고한 자기만의 스타일이 있다. 옛날 느낌을 물씬 주는 재즈에서 따온 피아노와 베이스 샘플들, 그사이로 한껏 뭉개진 둔탁한 비트가 중심을 잡는다. 크리티컬 피(Critickal P)는 시쳇말로 “뽀대나는” 비트를 만드는 프로듀서는 아니다. 대신 그는 일종의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오르골이나 피아노 루프는 나직한 MC들의 랩과 조화를 이루면서 [PNP]를 나른한 오후의 사운드트랙으로 만들어내고 있다. 다른 프로듀서들의 곡도 이러한 크리티컬 피(Critickal P)의 프로듀싱 스타일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결과적으로 [PNP]는 방안에서 배경음악으로 틀어도 무리가 별로 없는, 신경을 거슬리지 않는 힙합 레코드가 되었다. 특히 “동화 같은 이야기”, “wanna be wit`u”등의 곡들에서 그의 비트가 돋보인다.

하지만, 비트에 비해 랩의 질은 조금 떨어지는 편이다. 전체적으로 비트에 랩이 착 달라붙는 다기보다는 따로 논다는 인상을 준다. 대부분의 MC들이 곳곳에서 매끈하게 다음절 라임을 운용하고 있지만 기본적인 플로우가 약하다. 곳곳에서 느껴지는 버벅거림, 국어책을 읽는 듯한 래핑은 매우 아쉬운 부분이다.

하지만, “소년을 위로해줘”와 “두번째 일기”의 키비(Kebee)와 바이러스의 멤버인 마이노스(Minos)와 같이 부드러운 플로우를 구사하는 MC들도 있다. 자신의 일상과 음악에 대한 각오를 명확한 한국어로 표현하려는 이들의 가사 쓰기는 좋아 보인다. “일단 남자들의 세계 속에서 적응하기 위해서는/‘적은 숫자더라도, 적(敵)은 확실히 없앤다’/라고 적은 수첩을 가슴에 품고 살아야 해.”(키비, “소년을 위로해줘”)라고 말하면서 힙합이 가진 마초적 태도를 벗어버릴(“짊어질 필요 없는 짐은/그만 내려놓으라고”) 것을 권할 때, [PNP]는 기존 힙합의 태도에서 약간은 벗어나 있다.

‘물갈이를 할 때가 왔다’라는 신의의지의 마케팅 문구는 확실히 과장된 것이지만, 고개를 끄덕이게 만드는 면이 있다. 한국에서 나온 기존의 힙합 음악들이 정해진 스타일의 ‘재탕’이라는 점에서 실망을 안겨주었다면, [PNP]는 비트와 랩, 태도(attitude) 모두에 있어서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는 점에서 기대를 갖게 한다. 갈수록 시장이 작아지면서 “어렵다”는 말이 나고 있는 힙합 씬에서, 이들의 시도는 또 하나의 흐름을 만들어낼 수 있을까? 기대감은 계속된다. 20030830 | 선민 [email protected]

7/10

수록곡
1. Intro “Let’s begin!” – Critickal P
2. 단 한가지 (feat. R-est, Elcue) – Paloalto
3. The Rapgame pt. 2 – The Quiett
4. 동화같은 이야기 (feat. RHYME-A-) – Minos
5. Neva Regret (feat. DJ Swingcut) – R-est
6. “On the groove” – On the groove PJ
7. 두번째 일기 (feat. The Quiett) – Kebee
8. 소년을 위로해줘 – Kebee&Verbal Jint
9. It ain’t no easy pt. 1 – Paloalto
10. Interlude “wanna be wit’u” (feat. DJ Friz) – Critickal P
11. Inner Net – The Quiett
12. 달콤한 유혹 pt. 2 (feat. Paloalto) – BS Street
13. 풋사랑 pt. 2 (feat. 있다) – Kebee

관련 사이트
신의의지 records의 공식 사이트
http://willrecords.co.kr
Kebee의 공식 사이트
http://kebee.com
Virus의 공식 사이트
http://virusism.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