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3vp24mwignsios44pgj

Radiohead | I Might Be Wrong: Live Recordings EP | EMI, 2001

 

일렉트로니카 현장 일지

[Kid A](2000) 이후에 행해진 공연들에서, 라디오헤드(Radiohead)는 팬들의 열렬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The Bends](1995)와 [OK Computer](1997) 시기의 트랙들을 거의 배제한 채, [Kid A]와 [Amnesiac](2001)의 수록 곡들만으로 레퍼토리를 채우는 과단성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2001년 유럽 투어의 음원들을 담은 [I Might Be Wrong: Live Recordings] EP(2001, 이하 [I Might Be Wrong])에서 이러한 밴드의 달라진 공연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음반을 들으며 가장 먼저 떠오르는 생각은, “왜 [Kid A] 이전, 그토록 ‘연주하기 좋은’ 곡을 만들던 시절이 아닌 ‘스튜디오용’ 음악을 만드는 이 때 라이브 음반을 발매한 것인가” 하는 점이다. 확실히 “The National Anthem”이나 “Everything In Its Right Place”는 수많은 변조음을 모두 연주하지 못한 것처럼 무언가 깎여나간 듯한 소리를 들려주고 있으며, “Like Spinning Plates”의 경우, 공연에서 구현하지 못하는 샘플링 사운드를 단촐한 피아노 선율로 대체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I Might Be Wrong]은 스튜디오 버전에 비해 부실해진 사운드를 고려하더라도 밴드의 커리어에서 상당한 의미를 갖는 음반이다. 이 음반은 [Kid A]와 [Amnesiac]의 ‘계산된’ 일렉트로니카가 ‘현장감’ 있는 라이브(밴드 구성) 사운드로 변화하는 순간을 포착하고 있다(여기서 조금만 확대해석을 해보자면, –“Dollars & Cents” 정도를 빼면– 라이브 재현이 용이한 “Optimistic” 및 “How To Disappear Completely”, “Knives Out”등이 제외되었다는 사실은 의미심장하다).

이렇듯 일렉트로닉 사운드가 라이브 연주화 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은 바로 톰 요크(Thom Yorke)의 보컬 파트이다. 그의 크루닝(crooning: 음을 끌며 미끄러지듯 부르는 창법) 보컬은 무미건조할 수 있는 연주에 감정을 한껏 실어 나르며 새로운 생명력을 부여한다. 일례로 “Idioteque”는 [Kid A] 버전의 건조한 IDM 사운드에 톰 요크의 열창이 가세하며 마치 ‘응원가’와 같은 열기를 발산하고 있다. “Everything In Its Right Place” 또한 앰비언트 사운드의 ‘쿨'(cool)한 느낌보다는 공연장의 ‘핫'(hot)한 분위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무엇보다도 라디오헤드에서 보컬이 차지하는 비중을 확인할 수 있는 트랙은, 미발표 곡 “True Love Waits”일 것이다. 다른 수록곡들과 비교했을 때, 기존([Kid A] 이전의) 라디오헤드 사운드와 흡사한 “True Love Waits”는 톰 요크의 보컬과 어쿠스틱 기타만으로 진행되는데, 단순한 연주를 잊을 수 없게 만드는 힘은 바로 보컬의 강한 호소력에 있다.

하지만 이러한 일렉트로닉 사운드의 현장감을 보이려는 시도가 (전적으로는 아니더라도) 보컬 파트에 상당한 비중을 싣고 있다는 점은 음반의 약점으로 작용할 위험을 내포하고 있다. 그러나 “The National Anthem”, “I Might Be Wrong”, “Morning Bell” 등에서 드러나는 (나름대로 성공적인) 밴드 구성의 연주에 초점을 맞춘 사운드는 이러한 의구심에 전적으로 동의할 수 없는 여지를 남긴다. 그런 의미에서 [I Might Be Wrong]은 라디오헤드의 록과 일렉트로니카의 결합이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가 남아있음을 증명하는 음반이기도 하지만, 스튜디오가 아닌 ‘현장’에서 이 점을 검증 받고자 하는 점에서 정규 음반과는 다른 ‘독자성’을 획득한 음반이기도 하다. | 김태서 [email protected]

 

Rating: 7/10

 

수록곡
1. The National Anthem
2. I Might Be Wrong
3. Morning Bell
4. Like Spinning Plates
5. Idioteque
6. Everything In Its Right Place
7. Dollars & Cents
8. True Love Waits

관련 글
Radiohead [Pablo Honey] 리뷰 – vol.5/no.12 [20030616]
Radiohead [The Bends] 리뷰 (1) – vol.2/no.21 [20001101]
Radiohead [The Bends] 리뷰 (2) – vol.5/no.12 [20030616]
Radiohead [OK Computer] 리뷰 (1) – vol.2/no.21 [20001101]
Radiohead [OK Computer] 리뷰 (2) – vol.5/no.12 [20030616]
Radiohead [Airbag/How Am I Driving?] EP 리뷰 – vol.5/no.12 [20030616]
Radiohead [Kid A] 리뷰 (1) – vol.2/no.19 [20001001]
Radiohead [Kid A] 리뷰 (2) – vol.5/no.12 [20030616]
Radiohead [Amnesiac] 리뷰 (1) – vol.3/no.11 [20010601]
Radiohead [Amnesiac] 리뷰 (2) – vol.5/no.12 [20030616]
Radiohead [Hail To The Thief] 리뷰 – vol.5/no.12 [20030616]
Radiohead [In Rainbows] 리뷰, 20080113
Radiohead [The King Of Limbs] 리뷰, 20110310

라디오헤드 신드롬의 정체 – vol.5/no.11 [20030601]
여섯 가지 가능성들: 새로운 두근거림을 향하여 – vol.10/no.3 [20080201]

관련 사이트
Radiohead 공식 사이트
http://www.radiohead.com
Radiohead 한국 팬 사이트
http://www.radiohead.pe.kr

 


“True Love Waits” (Budokan L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