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0405123651-0507haruupda

하루(Haru) – Really – Dreamfactory, 2003

 

 

드림팩토리의 새로운 도전기

언제부터인가 가수들에게 앞으로의 계획을 물어보면 신인의 음반을 만들어보고 싶다고 대답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간혹 가수 아무개가 키웠다는 꼬릿말을 달고 데뷔하는 신인들의 모습을 실제로 볼 수 있었지만, 그 중 현재까지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는 사람의 이름이 쉽게 떠올리는 것이 쉽지 않은 것을 보니, 가수와 제작자로 모두 성공하기는 쉽지 않은 모양이다.

지누, 이소은등의 음반을 제작한 바 있는 드림팩토리가 이번에는 하루라는 여고생 가수를 새로 선보였다. 예전의 음반들은 잘 만든 음반임에 분명했지만 대중의 눈길을 사로잡는데 사실상 실패한 음반이었다. 하지만, 드림팩토리는 예전과는 다른 몇 가지 전술을 바탕으로 시장에 재도전하고 있다. 우선 드림팩토리가 택한 전략은 신비주의이다. 지명도가 없는 상태에서 바로 얼굴을 내미는 것 보다 수 천만원의 개런티를 받는 유명 배우를 출연시킨 뮤직비디오로 대중의 관심을 끄는 것은 진부하지만, 여전히 효과적인 방법으로 여겨지고 있다. 하루의 경우는 얼굴 없는 데뷔로 호기심을 끄는데 성공했고, 이에 이승환이 제작을 맡았다는 사실이 덧붙여지며 성공적으로 시장에 진입하고 있다. 다음으로 하루의 음반이 이전의 드림팩토리 음반과 차별되는 것은 프로듀서의 존재감이다. 지누의 앨범의 경우를 예로 들어 보자. 지누는 분명 좋은 리듬 감각을 타고난 뮤지션임에 분명하다. 하지만, 단지 그것만으로 대중에게 사랑을 받기는 부족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를 좀 더 대중에게 이끌 수 있는 프로듀서를 적절히 배치하지 못했다. (이 후 지누는 멜로디를 만들어 낼 줄 아는 조원선과 만나 롤러코스터로 큰 성공을 거뒀다) 하지만, 하루의 음반은 황성제의 음악적 감독하에 만들어졌다. 물론 이승환 본인이 맡을 수도 있었겠지만, 여러 여성 가수들과 작업을 해 본 경험이 있는 황성제를 택한 것은 좋은 선택이라고 본다. 하루 본인을 비롯해 드림팩토리와 직간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능력있는 작곡가들 사이에서 황성제가 맡은 역활은 앨범의 일관성을 만들어 내는 것이었다.

현재 가장 큰 이목을 끌고 있는 곡은 하루 본인이 작곡한 “타아”이다. 피아노와 리듬 프로그래밍으로 시작하는 이 곡은 자세히 들어보면 단순한 멜로디 라인으로 이뤄져있다. 그럼에도 지루하지 않게 들리는 것은 단연 편곡의 힘이다. 곡의 중간에 어쿠스틱 기타가 끼어들더니, 후렴구에는 디스토션 기타와 드럼이 합세를 하고 마지막에는 코러스 라인과 스트링 연주까지 덧붙여져 스케일이 점점 확장되는 형태를 택하고 있다. 하루의 창법은 박정현, 이수영등의 선배 가수들과 유사하다는 느낌을 주지만, 편곡 속에 그런 느낌은 뭍이고 만다. 앨범에서 “타아”와 비견되는 곡은 정석원이 만든 “위안”이다. 이 곡은 정석원이 박정현의 지난 앨범에서 선보였던 대곡 스타일의 연장선상에 있는 곡이다. 보통의 곡들이 A-B-A-B-C정도의 구성이라면 이 곡은 약간 과장되게 말하면 A-B-C-D-E 이렇게 전혀 다른 분위기의 부분들로 구성되어 있다. 전혀 다른 분위기의 곡들을 갖고, 어색하지 않은 기승전결을 만들 어 낸 것은 정석원의 힘이 아닌가 싶다. 다만, 하루의 창법과 약간 부족한 듯한 성량이 “타아”에는 오히려 잘 어울렸다면 이 곡에서는 좀 더 파워풀한 보컬에 대한 아쉬움이 남는다.

그 외의 “난다”, “Doggy Song”은 예전 이승환의 앨범에서 종종 들을 수 있었던 드림팩토리표 모던록 트랙이다. 이승환의 공연을 보면 간혹 어쿠스틱 기타만으로 연주를 시작하는 경우가 있다. 이러한 곡들은 많은 악기를 사용하지 않으며(보통 어쿠스틱 기타가 곡을 주도한다), 멜로디가 친숙하며, 따라부르기 쉽도록 반복되는 가사를 갖고 있다. 하루 앨범의 “난다”와 “Doggy Song” 역시 이러한 특성을 고스란히 갖고 있다. 이 두 곡에서 하루의 보컬은 “타인”에서의 흐느끼는 창법이 아닌 경쾌하고 여고생다운 창법을 들려준다. 특히 이승환이 코러스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드림팩토리 밴드의 일원인 윤경로가 작곡한 “Doogy Song”은 이승환의 공연에서 라이브를 들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곡이다. 그 외에 “Everybody”, “애정다반사”, “Secret Sign”, “꼬리”, “Le Fantastique”는 댄스음악으로 분류할 수 있는 트랙이다. “Everybody”는 리듬 프로그래밍과 스트링으로 구성된 디스코 곡이며, “애정다반사”는 다른 소녀 그룹의 앨범 한 켠에 집어넣어도 자연스러울 정도의 평범한 댄스곡이다. (이는 사랑받을 수 있는 싱글로서의 완성도를 의미하기도 한다) 반면에 “Le Fantastique”는 의외로 끈적끈적한 힙합 사운드를 들려준다. 이처럼 댄스음악들은 제각각 개성을 갖고 있지만, 공통적으로 깔끔한 편곡과 하루의 무난한 보컬로 앨범의 빈자리를 메우고 있다.

만약 이승환이, 드림 팩토리가 이 음반을 만들지 않았다면 리뷰에 쓸 얘기거리가 반 쯤 줄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이렇게 유명한 제작자를 만난 것이 행운일까? 필자는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물론 처음 주목을 받는 것은 상대적으로 쉽겠지만, 결국 누가 키운 가수라는 사람들의 시선에서 벗어나는 것은 커다란 부담으로 남을 것이다. 다음 앨범에서는 신비주의도 누가 키운 가수라는 사실도 별다른 효과가 없을 것임에 분명하다. 이러한 이유에서 드림팩토리에서 천재소녀라고 홍보하고 있는 하루의 진가는 오히려 다음 앨범에서 발휘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드림팩토리의 입장에서는 이전 앨범에 비해 좀 더 대중에 다가갈 수 있는 제작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는 점에서 의의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20030315 | 이성식 landtmann@empal.com

6/10

수록곡
1. 타아(他我)
2. 난다
3. Everybody
4. 그대의 하늘 위에
5. 애정다반사
6. Doggy Song
7. Interlude
8. 위안
9. Secret Sign
10. 꼬리
11. Rain
12. Le Fantastique
13. 아이ya
14. Outro

관련 사이트
드림팩토리 공식 사이트
http://www.df.co.kr
http://www.sse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