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0516075236-OffwhyteOffwhyte – Squints – Galapagos4, 2000

 

 

시카고 언더그라운드 힙합의 숨은 보석

오프화이트(Offwhyte)는 시카고의 언더그라운드 힙합 패거리이자 인디 레이블인 갈라파고스포(Galapagos4)의 실질적인 리더로 꼽힌다. 일리노이대학교 시카고 분교(University of Illinois, Chicago)를 중도하차하고 시카고 인디 힙합 씬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오프화이트는 자신의 솔로 앨범인 [Squints]를 발매하기 전부터 같은 패거리의 여러 음반 작업에 참여하며 탁월한 엠씨이자 프로듀서로서 명성을 떨쳐왔다. 커먼(Common)을 배출했던 시카고 언더그라운드 힙합은 사실 웨스트코스트도 이스트코스트도 아닌 그 지역적 모호함 때문에 실력 있는 뮤지션들이 불이익을 당하는 경우가 허다한데, 오프화이트 역시 자신의 능력과 무관하게 캘리포니아나 뉴욕에서 오랫동안 찬밥신세를 면치 못한 대표적인 경우라 할 수 있다.

한 마디로 오프화이트는 탁월한 라이머이자 래퍼다. 그는 마치 컴파니 플로우(Company Flow)의 엘 피(El-P)와 안티콘(Anticone) 패거리의 도스 원(Dose One)을 적당히 섞은 듯한 보이스와 창법을 지녔다. 콩가 리듬과 여성 보컬의 아프리카 챈트로 구성된 이 앨범의 첫 번째 트랙 “Listen, Listen”이 끝나면, 시종 일관 그의 독특한 래핑을 감상할 수 있다. 오프화이트는 다소 복잡하고 추상적인 가사를 건반의 멜로디나 드럼 비트와 닮은 빠른 플로우로 자유롭게 내뱉는 비상한 재주를 지녔다. 그는 대부분의 트랙에서 무수한 단어와 문장들을 나열하는데, 놀랍게도 이 모두를 복잡하지만 의미 있는 라인으로 일관되게 구성해낸다. 숨이 벅찰 정도의 말솜씨(delivery)로 내뿜는 오프화이트의 구화적(口話的) 래핑은 전형적 아프로 아메리칸 엠씨들과 변별되는 그만의 자산이다. 하지만, 과유불급(過猶不及)이라고나 할까, 자기 자신에 대한 얘기를 하려는 “The End” 같은 곡은 너무 많은 것을 말하려다 보니 무리가 가고, 다소 초현실적인 “Galapagos Four”는 청자의 입장에서 듣기에 부담스럽기도 하다.

그의 래핑 자체가 때론 멜로디, 때론 비트의 역할을 담당함에 따라, 사운드 프로덕션은 창조적인 비트를 만들어내기보다 오프화이트의 목소리를 뒷받침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오픈 아이(Open I), 아나콘(Anarcon), 카토(Kato) 등 갈라파고스포 동료들은 각 트랙마다 잔재주를 지양하면서 단순하고 절제된 빠른 비트를 제공하는 역할에 충실하다. 가령 “Streamline Petite Cut Slab” 같은 트랙은 건반과 깊은 베이스 위로 날아다니는 오프화이트의 랩을 드럼 비트가 시종 숨가쁘게 쫓아다니면서, 결과적으로 독특한 드럼앤베이스 사운드를 선사한다. 아쉬운 것은, 상당수의 곡에서 그의 목소리가 워낙 압도적인지라 사운드를 구성하는 여타의 요소들은 감상의 여지조차 없을 때가 빈번하다는 점이다.

오프화이트는 지금 시카고 언더그라운드 힙합 혹은 ‘쉬-타운(Chi-Town)’의 숨은 보석 같은 존재다. 라이머로서 그리고 래퍼로서 오프화이트는 분명 컴파니 플로우나 래티릭스(Latyrx) 같은 탁월한 엠씨들과 견줄 수 있는 비상한 능력을 지녔다. 한 가지 더 주목해야 할 것은 그가 필리핀계 미국인 엠씨라는 점이다. 물론 N*E*R*D 같은 뮤지션이 주류 시장에서 선풍을 일으키고 있긴 하지만, “필리핀계 힙합 뮤지션은 모두 턴테이블리스트”라는 편견이 여전한 게 현실이다. 다행히도 오프화이트는 갈라파고스포 패거리 활동 못지 않게 시카고 아시안 아메리칸 힙합의 연대에도 관심이 많다. 가령, 또 다른 필리핀계 랩 그룹 퍼시픽스(Pacifics)와의 공동작업을 통해 ‘필리피노 힙합’에 대한 편견을 불식시키려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여러 이유로, 오프화이트는 아시안 아메리칸 힙합을 대표하는 인디 씬의 차세대 간판 엠씨가 될 자격이 충분한 듯싶다. 20020412 | 양재영 cocto@hotmail.com

7/10

수록곡
1. Listen, Listen
2. Reallocated Resources
3. Juicy Pulp
4. Nitpicker
5. Staticling
6. Beyond Comp
7. Approach
8. The End
9. Galapagos Four
10. Streamline Petite Cut Slab
11. Just One Vex
12. Outro
13. North To Broadway

관련 글
아시안 아메리칸 힙합의 현황과 전망 (1) – vol.4/no.10 [20020516]
아시안 아메리칸 힙합의 현황과 전망 (2) – vol.4/no.10 [20020516]
Mountain Brothers [Self, Volume 1] 리뷰 – vol.4/no.10 [20020516]
Visionaries [Sophomore Jinx] 리뷰 – vol.4/no.10 [20020516]

관련 사이트
Offfwhyte를 비롯한 Galapagos4 패거리 공식 사이트
http://www.galapagos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