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0630120546-fundamental_seizeFun^da^mental – Seize The Time – Nation/Beggar’s Banquet, 1994

 

 

파키스탄계 영국인의 범지구적 혁명을 선동하는 래핑

파키스탄계 영국인 아키 나와즈(Aki Nawaz)가 이끄는 펀더멘털(Fun^da^mental)의 정규 데뷔 음반은 퍼블릭 에니미의 [Fear Of A Black Planet]과의 비교를 피할 수 없을 것 같다. ‘영국 사회에서 아시아계’의 사회정치적 지위가 ‘미국 사회에서 아프리카계’와 얼마나 유사한지는 논란의 여지가 있을 것이다. 그렇지만 이 음반의 주인공들은 양자가 직접적으로 동일하다고 가정하고, 자신들을 ‘흑인 남자(black man)’라고 부르고 있다. 이는 앨범을 처음 여는 다음과 같은 가사에서 명백하게 나타난다. “흑인(black man)을 미치게 만드는 것은 무엇인가…(중략)… 스킨헤드의 전사들은 조국을 위해 싸우고, 흑인 아이들을 죽이고, 벵골인들의 집을 불태운다. 그걸로 충분하다.”(“Dog Tribe”)

흑인으로의 동일시(identification)로 인해 이 음반은 ‘방그라 음반’이라기보다는 ‘힙합 음반’에 가까워진다. ‘하드코어 랩’이라고 불렸던 1990년대 초 뉴욕산(産) 스타일에 가장 가깝다고 말하면 사족일 것이다. 무겁고 둔탁한 비트, 각종 비음악적 사운드를 포함한 다양한 샘플, 임박한 파국을 나타내는 듯한 텍스처가 앨범 전체의 색깔을 규정한다. 훵키하고 댄서블한 클럽의 감각보다는 ‘거리의 신뢰성(street credibility)’이라고 표현하는 날 것 그대로의 사운드에 가깝다. 특히 앨범 처음에 위치한 “Dog Tribe”나 “Seize The Time” 같은 곡은 ‘Made in USA’라고 해도 의심할 사람이 별로 없을 것 같다.

물론 이들이 사용한 샘플들 중에는 인도 음악의 요소들도 많이 사용되어 이들의 ‘에쓰니씨티’를 확인해 줌과 동시에 앨범의 독창성을 만들어낸다. 여러 음원들이 가장 잘 조화된 트랙은 6번째인 “Dollars Or Sense”와 “Fatherland”로 보인다. 인도 영화음악, 이른바 볼리우드 사운드트랙으로부터 채집한 현악기 소리, 그리고 타블라와 플루트의 실연주가 만들어내는 신비스러운 분위기가 급박하게 내뱉는 랩과 묘한 조화를 이룬다. 앨범 중간에 포진한 “Mother India”는 여성 보컬 수비 샤(Subi Shah)가 게스트 보컬로 참여한 ‘동양의 영적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트랙이다.

이렇게 건축된 사운드 위에서 여러 명의 보컬이 게스트로 초빙되어 ‘매우 많은 양의 가사’를 전달한다. 게스트 보컬이 지나치게 많아서 일관성을 저해한다는 불만도 있을 수 있겠지만 메시지만은 충분히 일관된다. 그것은 인종차별을 조장하는 백인들에 대한 비판, 그리고 알라신, 이슬람, 어머니 인디아에 대한 찬양이다. 이런 점은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것이지만 때때로 단지 생경함을 넘어서는 표현이 엿보인다. 예를 들어 “영국 박물관이란 당신이 아프리카 인간의 뼈를 볼 수 있는 곳이다”(“English Breakfast”)라든가 “나는 유럽중심적 역사를 공부하기 때문에 나 자신의 역사를 알 수 없지”(“Fatherland”) 등의 가사가 그렇다. 저자들의 결론은 마지막 트랙 “White Gold Berger”에 나타난다. “백인들은 자신들의 나라를 위해 싸운다 / 그렇지만 그 땅들은 우리 것이다 / 일어나라 오스트레일리아 선주민(aborigine)들이여 / 일어나라 네이티브 아메리카 부족이여 / 일어나라 남아메리카여”. 가히 범지구적 혁명을 위한 선동이다.

결론적으로 이 앨범은 힙합이 ‘정체성 정치’와 관련이 깊으며 그것이 단지 ‘미국 흑인’의 정체성 정치를 넘어 지구화되는 과정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중요한 음반이다. 거꾸로 말하면 힙합이 ‘흑인의 정통 음악’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큰 관심을 갖지 않을 것 같다. 대세는 후자 쪽인 듯한데 이 앨범은 한 시대를 ‘포착한(seize)’ 작품이지만 그 시대를 넘어서지는 못한 앨범이라는 것이 평단의 지배적 견해인 것 같다. 하지만 이들에게 ‘평단’이라는 게 무슨 중요성이 있으랴. 20010629 | 신현준 homey@orgio.net

7/10

수록곡
1. Dog Tribe
2. Seize The Time
3. Mera Mazab
4. President Propaganda
5. No More Fear
6. Dollars Or Sense
7. Mother India
8. Mr. Bubbleman
9. English Breakfast
10. Bullet Solution?
11. Fartherland
12. New World Order
13. White Gold Burger

관련 글
Fun^da^mental, [Erotic Terrorism] 리뷰 – vol.3/no.13 [20010701]
아시아를 벗어난 ‘아시안 비트’ (3): 정치 선동 그리고 파란 눈의 ‘문화적 아시안’들 – vol.3/no.13 [20010701]

관련 사이트
Fun^da^mental 공식 사이트
http://www.fun-da-ment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