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뱀장어 – 최신유행 (feat. 연리목) | 최신유행 (2012)

 

2009년 겨울에 결성된 밴드. 주로 클럽 빵에서 공연을 하는데 본인들 말로 ‘평일 빵 밴드’라고 한다.  2011년에 첫 번째 EP [충전]을 발표했다. 앨범 소개에는 리더 김예슬의 말을 빌려  “솔직히 저희가 키 크고 잘생기고 잘나갔다면 이런 노래들은 못 만들었을 것”이라고 썼다. 보도자료에 적힌 대로, ‘열등감과 패배감, 혹은 소소한 기쁨이 담긴 음악’을 선보이는데, 개인적으로는 [충전]에서 스피츠(Spitz)나 쿠루리(Quruli)같은 일본 밴드들의 인상을 강하게 받았다. 특히 “스테이크”가 그랬는데(영화 [조제 물고기 호랑이] 삽입곡인 쿠루리의 “Highway”를 들었을 때와 같은 인상을 받았다), 그래서 이들의 음악적 기반이나 경험 등이 무척 궁금했다.

아무튼 이 곡은 두번째 EP [최신유행]에 실린 곡이다. 눈뜨고코베인의 연리목이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듣기 편안한 멜로디와 별다른 효과 없이 진행되는 기타, 보컬 톤이 전반적으로 담백한 인상을 준다. 게다가 코러스의 훅을 강조하는 구성, 꼭 필요한 곳에 등장하면서도 뒤로 빠져 있는 연리목의 담담한 목소리가 이 노래를 특히 ‘건조한 팝’처럼 만들기도 한다. 20대 청춘의 사소한 고민에 집중하고 그 지점을 그냥 그대로 묘사하고자 하는 밴드의 지향이 반영된 결과기도 하다.

전기뱀장어는 한 번에 확 뜰 음악을 만들지는 않는다. 비트보다 멜로디에 집중하면서 소소한(그래서 오히려 대안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곡들은 이미 홍대 앞에선 포화상태이기 때문이다. 그게 옳고 그르다는 얘기는 아니다. 그저 경쟁률이 높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개인적으로 생각할 때, 전기뱀장어는 이런저런 밴드들 중에서도 인상적인 멜로디와 훅을 만들면서 꽤 솔직한 가사와 묘사가 돋보이는 팀이라고 생각한다. 앞서 일본 칼리지 밴드들을 언급했지만 한편으론 스트록스(The Strokes)나 겟업키즈(The Get Up Kids) 등이 떠오르기도 한다. 그만큼 젊음, 청춘, 로큰롤의 키워드를 공유하고 있는 음악이다. | 차우진 nar75@naver.com

info. 4월 14일 토요일 저녁 7시 30분에 클럽 빵에서 단독공연 예정. http://club.cyworld.com/eletriceel

 

One Respons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