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31120105-12040721

몽구스(Mongoose) – Cosmic Dancer – Luova Music, 2011

 

그렇게 일찍부터 춤을 추네

‘스페이스’한 효과음이 분위기를 살짝 잡은 뒤 신서사이저 라인이 뒤뚱거리며 등장한다. 그 뒤를 하이햇이 찰싹거리며 따르는 와중에 두툼하게 꿈틀거리던 신스 베이스가 처음의 리듬을 받아 고무공처럼 뛴다. “Cosmic Dancer”의 도입부를 듣게 되면 이게 올 상반기의 가장 좋은 댄스 싱글 중 하나가 될 거라는 기대가 든다. 그리고 기대를 배신하지 않는다. 티 렉스(T-Rex)의 동명의 싱글에서 따 왔을 제목에 대한 미심쩍음이 사라지는 것도 물론이다.

몽구스는 이 신작에서 히치하이커(지누)를 프로듀서로 초빙했다. 음반의 몇몇 곡에서 그는 기타와 베이스를 잡고 있다. 그것이 그저 몽구스의 사운드에 기타가 추가되었다는 것 이상으로 밴드의 색깔을 바꿨다는 것은 분명하다. 지난 음반의 “Punk Piano Punk Star”와 “Everybody”를, “Pintos”와 “Mon Amie Irony” 혹은 “우리는 하나”를 비교해 보라. 몽구스의 특징적인 요소들을 모두 갖고 왔으면서도 리듬에는 날이 바짝 섰고, 사운드의 밀도와 초점은 더 분명해졌다. 전작들이 아마추어 같다는 얘기는 아니지만 이번 음반이 몽구스의 음반 중 가장 ‘프로페셔널’하게 느껴지는 것 또한 사실이다. 신보의 곡들을 듣다가 전작의 “Rain Dance” 같은 곡을 듣게 되면 어딘지 모르게 ‘뭔가 더 할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소급해서 드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그게 마냥 좋기만 한 것은 아니다. 전작의 팬들이 아쉬워할 구석도 있을 것 같다. 이를테면 예전 몽구스의 음반을 특징짓던 모종의 ‘소박함’과 지금의 ‘프로페셔널함’이 충돌하는 지점이 가끔 너무 뚜렷하지 않은가? 나름대로 힘을 준 ‘떼창’을 삽입했지만 아무래도 어색한 “Seoul Saram” 같은 경우, 또는 작위적인 개그를 삽입한 “로라”의 경우, 장기자랑 무대에 나와서 수줍게 머뭇거리는 참가자를 보는 것 같은 기분이 드는 것이 나 뿐일까? 달리 말해 이 음반에서 나는 몽구스와 프로듀서 사이의 ‘기싸움’이 어떤 식으로 진행 됐을지, 그 과정에서 가끔 밴드가 밀리거나 불필요한 고집을 부린 건 아닌지 궁금한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Cosmic Dancer]는 목적이 분명한 음반이고, 그 점에 있어서만큼은 인상적인 성공을 거두고 있다. 나른한 발라드로 마무리해도 좋았을 “열아홉 번”(소박하고 좋은 멜로디를 가진 곡이다)에서도 밴드는 듣는 사람을 가만 놔두지 않겠다는 의지를 꿋꿋이 선보이고 있으며, 우리는 그 의지에 반응해야 할 의무가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뒤돌아보지 않을 용기, 결코 후회하지 않을 젊음”이라 노래하는 이 밴드가 데뷔 음반을 발표한 지 7년이 지났다. 여전히 몽구스는 이 가사가 부끄럽지 않은 음악을 만들고 있다. 20110521 | 최민우 daftsounds@gmail.com

7/10

덧. 리뷰의 제목은 티 렉스의 “Cosmic Dancer”의 가사에서 따 왔다.

수록곡
1. Cosmic Dancer
2. Mon Amie Irony
3. 서울의 밤 청춘의 밤
4. 변해가네
5. 별이 비가 되던 여름밤
6. Seoul Saram
7. 우리는 하나
8. Never Forget You
9. Everybody
10. 로라
11. 열아홉 번

관련 글
몽구스(The Mongoose) [Early Hits Of The Mongoose] 리뷰 – vol.7/no.02 [20050116]
몽구스(The Mongoose) [Dancing Zoo] 리뷰 – vol.7/no.16 [20050816]
몽구스(The Mongoose) [The Mongoose] 리뷰 – vol.9/no.9 [20070316]

관련 사이트
몽구스 공식 페이지
http://www.mongoos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