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0107091403-swallow

스왈로우(Swallow) – Sun Insane – Sha Label/T Entertainment, 2003

 

 

음악적 폭을 넓힌 어느 싱어송라이터의 조용한 데뷔

풍성한 수확 없이 한 해를 마감해 가는 쓸쓸한 인디 록 씬에 ‘광기의 태양’이라는 괴이한 이름을 단 앨범 하나가 조용히 선을 보였다. 스왈로우(Swallow)의 [Sun Insane]은 손에 쥔 것이 별로 없는 한 해의 마지막 추수이자 또 다른 한 해의 씨앗을 뿌리듯 그렇게 찾아왔다. 스왈로우는 홍대 앞 인디 씬의 1세대 밴드, 허클베리 핀을 이끌어온 고참격 뮤지션인 이기용의 솔로 프로젝트 밴드이다. 소속 밴드가 해체된 것이 아닌 이상 솔로 프로젝트 앨범은 다양한 음악적 스펙트럼을 펼쳐 보이려는 뮤지션의 개인적 욕심에서 구상되는 것이 보통이다. 이기용 역시 앨범을 발표한 동기와 관련해 “더 개인적이고 차분한 음악을 해보고 싶었다”라고 말하고 있다.

[Sun Insane]은 분명 보다 다채롭고 정적인 연주 스타일을 보인다는 점에서 허클베리 핀의 공격적인 록 사운드와는 확연히 차별화된다. 거친 일렉트릭 기타 디스토션과 둔탁한 드럼 비트가 차지하고 있던 자리에는 유려한 현악 세션과 섬세한 어쿠스틱 기타, 피아노 연주가 들어서 있는데, 이러한 시도는 허클베리 핀의 거칠고 어두운 사운드에 익숙한 팬들에게는 다소 의외로 느껴질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변신은 솔로 앨범의 속성상 일면 필연적인 것이며, 따라서 허클베리 핀에 대한 기억은 잠시 접어두는 편이 이 앨범의 감상에는 더 좋을 것이다. 그렇다고 [Sun Insane]이 나긋나긋한 실내악 류의 맥빠진 무드에만 빠져있는 것도 아니다. 이 앨범은 대단히 이질적인 부분들이 긴장감 있게 혼재되어 있는 느낌이다. 현악 세션과 어쿠스틱한 연주가 중심이 되는 기악곡 형식의 트랙들과 일렉트릭 기타와 전자 음을 활용한 곡들이 교차되고 있는데, 후자의 경우에도 일반적인 밴드 편성의 정형화된 패턴이 아니라 기타나 피아노 솔로에 노래를 싣는 미니멀한 연주방식을 도입하고 있다.

음반 보도자료에는 엘리엇 스미쓰(Elliott Smith), 레이첼스(Rachel’s), 피쉬만즈(Fishmans) 등의 영향이 녹아들었다고 써 있는데, “봄의 피로”와 “저녁의 룸펜” 같이 스트링 연주가 강조되는 곡의 경우 류이치 사카모토 (Ryuichi Sakamoto) 풍의 뉴 에이지 스타일도 연상된다. 특히, 일부 곡은 뉴욕의 Chung King 스튜디오에서 작업한 결과물이다. 물론 더 우수한 사운드를 뽑아내려는 의도였겠고, 실제로 “봄의 피로”와 같이 드라마틱한 구조를 가진 기악곡에서 느껴지는 섬세한 사운드 질감은 나무랄 데 없다. 또 코코어의 이우성과 함께 쓴 곡인 “어느 배우”의 경우 클래식 소품이나 영화 사운드 트랙과도 같은 인상인데, 특히 3박자의 피아노 연주로 진행되는 버스 부분과 중반부의 피아노 솔로는 동화적이면서도 신비한 느낌을 풍기고 있다. 한편, 전반적으로 베이스와 드럼 등 비트 파트는 최소화된 가운데 “몇가지 오해들”에는 드럼 머신을 사용하고 있는데, 코드 2개로 진행되는 이 곡의 단순한 곡조와 공격적인 메시지를 강조하기 위한 배치로 보인다.

이 앨범은 싱어송라이터 이기용의 데뷔작이라는 의미도 가진 셈이다. 이기용의 목소리는 허클베리 핀의 일부 곡에 들어간 백 보컬을 통해 간간이 접할 수 있었지만 본작의 절제된 연주 속에서 처음으로 부각되고 있다. 그러나 피아노 반주만을 배경으로 노래하는 발라드 넘버 “무엇이 나를 눈멀게 했을까”나 “긴 방랑이 끝나는 아침” 같이 보컬이 전면화되는 곡에서도 그는 톤을 높이거나 기교를 부리지 않고 모노톤으로 음울하게 노래한다. 그리고 이런 그의 내향적인 보이스를 통해 뱉어지는 고백은 냉소적인 시선을 간직한 채 소외감과 상실감을 드러내는 허클베리 핀의 감성과 다르지 않다. 오히려, 단조의 기타 아르페지오에 맞춰 지나간 역사에 대한 시니컬한 후일담을 내뱉는 듯한 “Deja vu”의 음울한 비관은 농도가 더 짙어져 있다. 다만, “난 너의 모든걸 잊고 / 아무런 미련도 없이 / 따듯한 햇살에 두 팔을 벌리고 / 가볍고 행복한 미소를 짓네”라고 읊조리는 “무엇이 나를 눈멀게 했을까”의 미소 띤 관조만은 ‘상처를 조용히 드러내놓고 자가치유를 시도하듯’ 잠시나마 희망의 제스처를 보이기도 한다.

으르렁거리는 극단적인 노이즈를 ‘수줍게’ 내뿜던 비타협적인 인디 록 밴드의 기타리스트는 새로운 음의 영역에 마음껏 빠져들고 있다. 그리고 이렇게 개인적 세계로 단호히 일탈해보는 것은 음악을 통해 자신만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여유를 제공할 것이며, 동시에 밴드 활동에 언제고 찾아올지 모를 매너리즘에 대한 대비책을 미리 모색해보는 것과도 같으리라. 그리고 일정한 음악적 성취가 뒤따를 때 그것은 축복과도 같은 경험일 것이다. 20040101 | 장육 jyook@hitel.net

7/10

수록곡
1. 봄의 피로
2. 몇가지 오해들
3. 어느 배우
4. Silver (Swallow Version)
5. 킹맨의 거짓말
6. 무엇이 나를 눈멀게 했을까
7. 긴 방랑이 끝나는 아침
8. 저녁의 룸펜
9. Deja Vu

관련 글
허클베리 핀 [18일의 수요일] 리뷰 – vol.2/no.24 [20001216]
허클베리 핀 [나를 닮은 사내] 리뷰 – vol.3/no.21 [20011101]

관련 사이트
스왈로우 공식 사이트
http://www.swallowme.co.kr
스왈로우 팬 카페
http://cafe.daum.net/projectswall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