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1220112716-KIND-00494-SB

우리는 속옷도 생겼고 여자도 늘었다네 – 사랑의 유람선 – Hello! Spaceboy/Pastel, 2003

 

 

여행을 떠나요

우리는 속옷도 생겼고 여자도 늘었다네, 라는 이 긴 이름의 밴드는 박현민(기타/프로그래밍), 조월(기타/프로그래밍), 장윤영(베이스), 정지완(드럼), 정승호(키보드)로 이루어진 5인조 밴드이다. 클럽 공연을 중심으로 활동하던 이들은 “멕시코행 고속열차”와 “안녕”의 라이브 mp3 파일이 돌게 되면서 인지도를 얻기 시작했고, 클럽 빵에서 나온 컴필레이션 음반 [Lawn Star]에 “손짓을 취하다”를 수록하면서 레코딩 경력을 시작했다.

라이브 mp3과 “손짓을 취하다”는 같은 밴드의 음악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였다. 전자는 모과이(Mogwai)의 직접적인 영향 아래 있는 기타-인스트루먼틀 록이었고 후자는 ― 조월의 ‘명성’ 때문에 든 생각일지도 모르겠지만 ― 별(Byul)을 연상시키는, 슈게이징과 앰비언트의 무분별하고 날선 혼합물이었다. 이 밴드가 뭔가 다른 표현 방식을 찾고 있다는 점은 분명했지만 그것이 무엇인지는 밴드 멤버들도 잘 모르는 것 같았다. 나로서는 라이브 mp3을 더 선호하는 편이었는데, 조악한 음질에도 불구하고 깔끔한 구성과 거칠게 몰아붙이는 사운드, 귀에 쏙 박히는 기타 프레이즈는 인상적이었다. 그러나 드러머 없이 제작된 이들의 데뷔 음반은 이 두 갈래 길 사이의 잔디밭을 지근지근 밟아왔다는 인상을 준다. 이는 절충이라기보다는 조화에 가깝다.

음반을 설명할 수 있는 수식어를 이어보면 ‘어두운 앰비언트-기타-인스트루먼틀-미니멀리즘-록’ 정도가 될 것이다. 제법 긴 길이에도 불구하고 곡들의 구성은 미니멀하다. 습한 지하실보다는 진공의 어둠에 가깝게 들리는 전자음이 터를 잡으면 영롱한 소리의 기타가 훅이 살아있는 주선율을 연주하고(“폭우” 같은 경우는 핑크 플로이드(Pink Floyd)가 잠시 스쳐간다), 이내 거기에 다른 효과음과 드럼 머신이 가세한다. 특별한 절정부나 무드의 변화는 “Satellite Song” 정도를 제외하면 없다. 어둡고 긴장된 분위기로 일관하는 “Off” 같은 경우는, 그래서 ‘영원히 지속되는 서주(序奏)’같은 느낌을 준다.

이를 지루하게 만들지 않는 것은 명료한 주선율과 전자음의 밀도있는 배치이다. “Off”와 “It’s Not Your Fault”는 전자가 강조된 편이고 “밤의 글라이더”는 후자에 치중한 편이지만 어쨌든 둘 다를 놓친 곡은 없다. 불필요한 잡음을 제거하고 단장한 “손짓을 취하다”는 밴드의 의도에 접근한 소리로 변했다. 더불어 지상에서(1, 2) 지하로 내려갔다가(3, 4, 5) 다시 지상으로(6, 7) 올라오는 듯 짜여진 음반의 구성 또한 일관된 흐름으로 청자의 주의를 환기한다. 불만이 없는 것은 아니다. 음반의 제목은 ‘키치’에 대한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소지가 있다. 몇몇 곡의 끝마무리가 약하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고, 강박적인 미니멀함 대신 다채로운 변주를 택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궁금함이 남는다(“Off”, “Satellite Song”). 이 말은 밴드의 미니멀리즘이 제 소임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는 말과 통한다. 그러나 그 뚝심이 범상치 않은 결과물을 만들어냈다는 사실만큼은 인정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아마도 이 음반은 ‘순수한 인스트루먼틀 록이 한국에서 자신만의 표현 영역을 대중적인 언어로 개척했다’는 주장의 사례 중 하나가 될 것이다. 더불어 최근 (그 성과와는 관계없이) 좀 더 ‘전문적이고 실험적’인 표현 방식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인디 씬의 몇몇 시도 중에서도 무척 주목할만한 결과물일 것이다. 2년 동안 만들었다는 얘기를 듣기 전이라도 음반의 소리가 세심하게 다듬어졌다는 사실 정도는 금방 깨달을 수 있다. 모과이와 별과의 비교는 ‘출생의 저주’ 같은 것이겠지만 속옷도 생겼고 여자도 늘어난 데다 괜찮은 음반까지 만든 밴드의 앞길에 걸림돌이 되지는 않을 것이다. 이제 갖출 것은 다 갖춘 것 같으니 사랑의 유람선을 타고 어디든 떠나보길. 행운을 빈다. 20031217 | 최민우 eidos4@freechal.com

8/10

수록곡
1. 폭우
2. Off
3. My Favorite Tunnel
4. 손짓을 취하다
5. 밤의 글라이더
6. Satellite Song
7. It’s Not Your Fault

관련 글
배리어스 아티스트 [Lawn Star] 리뷰 – vol.5/no.15 [20030801]

관련 사이트
속옷 밴드 홈페이지
http://www.hellospaceboy.org